체육관 소유자는 백신 통과 시스템을 연습

대한실내체육시설협회 박주형 대변인은 350여명의 헬스장 소유주와 직원들이 10일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NEWS1]

체육관 소유주는 지난 몇 년 동안 사업에 대한 제한과 앞으로의 사업에 대한 제한에 열광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더 이상 참지 않겠다고 법원에 갈 것입니다.

한국실내체육시설협회(KIFA)는 지난 10일 정부를 상대로 34억원의 손해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에는 헬스장 소유주와 직원 350여명이 참여했다.

박주형 KIFA 대변인은 “지난 2년 동안 실내체육시설이 합당한 보상 없이 집회 금지와 영업제한 조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수도권 체육관은 12월 8일부터 1월 18일까지 공중 보건상의 이유로 폐쇄되었으며 최근까지 운영 시간에 제한이 있었습니다. 일정 규모를 초과하는 모임을 금지하면 요가 수업 및 기타 운동이 불가능합니다.

식당, 카페와 함께 체육관은 11월 1일부터 사회적 거리 규칙을 완화했지만 새로운 백신 허가 시스템은 체육관에 나쁜 소식이며 소유자는 운동하고 있습니다.

KIFA 박 대변인은 “백신 회랑 시행으로 체육관이 더 큰 피해를 입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불공정한 행정정책에 노출되지 않도록 소송을 제기한다”고 덧붙였다.

백신 통과 시스템은 다음을 포함하여 특히 바이러스의 전파 가능성이 있는 장소에서 사용됩니다. 노래방 (노래방), 공중 화장실 및 체육관과 같은 실내 스포츠 시설. 11월 15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이 제도에 따르면 48시간 이내에 전체 예방접종을 받았거나 음성 중합효소연쇄반응(PCR) 결과를 보여야 한다.

박 대변인은 “백신 허가가 시행되면서 약 15%에 해당하는 미접종 고객에게 헬스장 회원권을 돌려줘야 했다”고 말했다.

서울 서부 여의도에 있는 체육관 직원인 30세 권씨는 환불 요청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The requests] 권 원장은 “대부분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임산부나 1차 접종을 했으나 부작용으로 2차 접종을 하지 않기로 결정한 사람들”이라며 “기본적으로 시설을 이용할 수 없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말했다. 체육관을 언제 다시 이용할 수 있냐고 물어봐도 그렇게 하세요.”

참여연대에서 실시한 988개 체육관, 필라테스 스튜디오, 실내 골프 코스 및 풀장 소유주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99%가 작년 매출이 전염병 이전보다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99% 중 35%는 매출이 전년 대비 40~60% 감소했다고 말했습니다.

READ  리오넬 메시는 77 번째 커리어 목표를 달성했지만 바르셀로나는 타이틀 레이스에서 더듬 거렸다

해당 체육관 소유주를 대리하는 로펌 린의 배태현 변호사는 “금지 징수 목적이 사업을 완전히 폐쇄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학대를 받고 있었다”고 말했다. “기업을 일시적으로 폐쇄하고 적절한 보상을 제공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평등권에 위배됩니다.”

34억원의 보상금은 임대료, 급여, 보험 등 서류를 통해 입증할 수 있는 고정비를 감안해 산정했다.

박 대변인은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해 왔다”며 “우리는 금지 기간 동안 지불해야 할 비용에 대해서만 상환을 요구하고 있으며 다른 모든 사업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작사 이병준, 이태희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