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무역 적자 방향으로 향하다

외환시장은 걱정거리로 바뀌었다. 미국 달러는 글로벌 금융 위기 속에서 2009년 이후 처음으로 월요일 1,340원으로 뛰었다. 달러는 통화 주기의 긴축에 대한 예상으로 대부분의 통화에 대해 강세 모멘텀을 얻었습니다.

당국은 원화 약세가 이전 위기 시기와는 다른 맥락에 있다고 주장한다. 달러 공급이 부족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무역적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경상수지는 흑자를 유지했다. 한국은 2014년 이후 부채보다 해외 자산을 더 많이 보유하고 있다.

환율은 경제 펀더멘털을 반영하여 변동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급격한 변동이나 원화 약세와 같은 과도한 편향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한국은 더 이상 과거처럼 값싼 통화의 혜택을 받을 수 없습니다. 한국 제품과 경쟁하는 일본과 유럽은 올해 달러 대비 통화 가치가 크게 떨어졌다.

원화 약세는 수출을 더 경쟁력 있게 만들기보다는 수입을 더 비싸게 만들고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킵니다. 이번 주 한국은행은 미국 금리 인상 속도에 발맞춰 기준금리를 25bp 더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놀랍게도 무역 적자도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번 달 적자는 이미 8월 20일 현재 100억 달러 이상으로 급증했습니다. 이 속도로 무역수지는 14년 만에 가장 긴 5개월째 적자선이 된다. 누적 적자는 255억 달러로 1996년에 세운 206억 달러의 마지막 기록을 넘어섰다.

지난해 자본수지는 국내 기업의 해외직접투자와 배당금, 해외 지분투자 이자수익 등으로 193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무역적자가 확대되면 경상수지가 안전하지 않을 수 있다. 한국의 무역적자는 무역에 의존하는 경제이기 때문에 국제자본이 보기에 좋지 않다. 정부가 겨울이 오기 전에 충분한 에너지 공급을 비축했는지 여부도 의심스럽다.

외부 부채를 면밀히 모니터링해야 합니다. 단기외채 대비 외환보유액 비율은 6월 41.9%로 3.7%포인트 늘었다. 2008년 현재 78.4%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지난 10년 평균 33.8%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글로벌 수요와 수출 환경이 악화되면 단기 대외채무가 늘어날 수 있다.

외부 요인에 의한 외환 불안정에 대한 쉬운 해결책은 없습니다. 과잉대응은 자제해야 하지만 재정과 거시경제정책을 안정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정부는 투자자들에게 경제 문제가 통제되고 있다는 확신을 주어야 합니다.

READ  김포-하네다 노선 6월 29일 재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