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하영, 한국 첼리스트 최초 퀸엘리자베스 콩쿠르 우승

한국 첼리스트 최하영이 6월 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퀸 엘리자베스 첼로 콩쿠르에서 연주하고 있다. 대회 우승자로 최씨가 선정됐다. [DEREK PRAGER]

최하영은 지난 6월 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막을 내린 퀸 엘리자베스 첼로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첼로 부문은 1937년 창설된 2017년 권위 있는 콩쿠르에 추가됐다.

25,000유로($27,000)의 상금이 Choi에게 수여되었습니다. 2위는 중국 첼리스트 첸 이바이(Yibai Chen), 3위는 에스토니아의 마르셀 요하네스 키츠(Marcel Johannes Keats)가 차지했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각 음악가는 자신이 선택한 협주곡과 이 대회를 위해 쓴 George Weidmann의 미공개 작품을 연주했습니다.

최는 “5 Album Platter” Liedman과 “Concerto” Wittold Lutolslavsky를 연주했다. 스테판 드뇌브의 지휘 하에 브뤼셀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반주.

문태국(28), 윤설(27), 정우찬(23) 등 한국인 3명이 12라운드에 진출했다.

24세의 최씨는 많은 한국인들에게 비교적 새로운 얼굴일 수 있지만, 그녀는 유럽에서 매우 활동적입니다. 독일에서 태어나 영국 퍼셀 음악학교에서 첼리스트 정명화, 정흥원, 알렉산더 보야르스키에게 사사했다. 2006년 재능 있는 젊은 음악가를 발굴, 지원하는 금호문화재단의 금호프로디지와 함께 전문 첼리스트 솔로로 데뷔한 최. 그녀는 13세의 나이에 오스트리아에서 열린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 콩쿠르를 포함하여 이 대회 이전에 여러 다른 국제 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최 첼로는 금호문화재단의 지원을 받아 2017년부터 17세기부터 조반니 파올로 마기니(Giovanni Paolo Magini)가 사용하고 있다.

첼로 부문의 두 번째 반복이지만, 1965년에 사망한 벨기에의 엘리자베스 여왕의 이름을 따서 명명된 이 대회는 클래식 음악가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3대 콩쿠르 중 하나입니다. 나머지 2개는 2015년 피아니스트 최승진이 우승한 국제 쇼팽 피아노 콩쿠르와 차이코프스키 국제 콩쿠르다. 후자는 매년 교대로 바이올린, 피아노, 보컬 및 첼로 수업으로 개최됩니다. 2012년까지 작곡 부문이 있었다.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은 2015년 바이올린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박보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일 최씨의 업적에 대해 “클래식 분야에서 한국의 위상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한국은 진정으로 문화적으로 매력적인 나라”라고 축하했다.

READ  Pankaj의 딸 Tripathi는 BTS ARMY의 일부이며 K-드라마 배우를 사랑합니다: "그녀는 인도 배우를 보지 않습니다" | 발리우드

by 임성혜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