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타 거래에 따라 상아 금지 해제에 대한 인도의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나미비아

치타 비행을 위해 나미비아와 체결한 계약에서 인도는 “CITES 회의를 포함한 국제 포럼”에서 이 양자 협력 영역의 진전을 지원함으로써 “생물다양성의 지속 가능한 사용 및 관리”를 촉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상아”라는 단어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나미비아는 CITES에서 “지속 가능한 관리”를 지원하겠다는 약속 하에 보츠와나, 나미비아, 나미비아, 남아프리카와 짐바브웨.

11월에 다시 표결에 부쳐질 예정이며, 인도가 이를 지지한다면 1980년대부터 상아 거래 전면 금지를 지지해온 입장에서 근본적인 입장 변화가 될 것이다.

다음 달 파나마에서 열릴 예정인 제19차 당사국 총회(CoP19)에서 상아 무역 금지 해제에 대한 인도 나미비아의 지지가 이번 협정으로 확인됐느냐는 질문에 인도 관리 당국인 CITES SB Yadav는 “우리는 여전히 인도 정부의 입장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나미비아 쪽은 더 엄격합니다. 나미비아와 다른 목초지 국가들이 상아 주식을 거래할 수 있다면 좋을 것입니다. 우리는 계약 조건에 따라 이와 관련하여 우리를 지원하기 위해 인도에 연락했습니다. 나미비아 환경 산림 관광부의 수석 홍보 책임자인 Romeo Muyunda는 “다른 국가가 우리를 지원함으로써 우리의 제안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인디언 익스프레스.

7월 20일 Bhubandar Yadav 환경부 장관은 Nytumbo Nandi Ndayitwah 나미비아 부총리와 치타를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야생동물 보호 및 지속 가능한 생물다양성 사용”에 관한 협정에 서명했습니다.

Yadav 장관은 이 협정이 “역사적”이라고 설명했으며 어느 정부에서도 발표하지 않았습니다.

협상 과정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코끼리는 표범에 대한 논의가 시작될 때부터 항상 방 안에 있었다”고 말했다.

“초안 작성에는 시간이 걸렸고 문제를 계속 공개하기 위해 직접적인 참조는 피했습니다. 2019년 나미비아 제안은 4:1 비율로 부결되었습니다. 양측은 이번에 유사한 시나리오가 인도의 투표를 비논리적으로 만들 것이라는 점을 이해합니다.

나미비아와 다른 3개국(보츠와나, 남아프리카, 짐바브웨)은 코끼리 수가 반등했고 그들의 상아 재고가 국제적으로 판매된다면 코끼리를 보호하고 지역 사회를 활성화하는 데 꼭 필요한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상아 무역 반대론자들은 모든 형태의 공급이 수요를 증가시키고 1999년과 2008년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onvention on International Trade in Endangered Species of Wild Fauna and Flora)에 의해 허용된 일회성 판매 이후 전 세계적으로 코끼리 밀렵의 급격한 증가가 기록되었다고 주장합니다.

READ  Kim Jong un | North Korea's Kim Jong-un looks thinner in latest photos, triggers speculations about health

상아 거래는 1989년에 전 세계적으로 금지되었으며 모든 아프리카 코끼리 개체군은 CITES 부록 I에 배치되었습니다. 나미비아, 보츠와나 및 짐바브웨의 인구 수는 1997년에 Annex II로, 2000년에는 남아프리카로 이전되었습니다. CITES 부록 I에 나열된 종의 거래는 허용되지 않지만 부록 II에 나열된 종의 거래는 엄격하게 규제됩니다.

1999년과 2008년에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 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에 따라 나미비아, 짐바브웨, 나중에는 보츠와나 및 남아프리카 공화국이 자연 코끼리 사망 및 밀렵에서 보관된 상아의 일회성 판매를 수행할 수 있었습니다. .

그 후, 상아에 대한 통제된 거래의 정규적 형태를 허용하려는 나미비아의 제안은 COP 17(2016) 및 COP 18(2019)에서 CITES Annex II에서 4개국의 코끼리 개체수를 삭제함으로써 거부되었습니다. 다음 달 CoP19에서 다시 투표에 부쳐질 것입니다.

인도는 20-30,000kg으로 추정되는 2억 5,000만 달러 이상의 상아 재고가 여러 주의 산림 부서에 보관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 상아 거래 금지를 해제하는 데 반대했습니다.

1990년대부터 CITES의 여러 인도 대표단의 일원인 Vivek Menon 주지사는 “인도는 30년 넘게 국제 상아 무역을 반대해 왔습니다. 실제로 인도와 케냐는 COP12(2002)에서 상아 반환 제안을 후원했습니다. 남아프리카의 코끼리. 부속서 I에. 어떤 약속이 있더라도, 나는 인도가 상아 수출에 대해 강력한 입장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코끼리 전문가이자 국립야생동물위원회(National Wildlife Council) 회원인 라만 수쿠마르(Raman Sukumar)는 “인도가 1990년대부터 모든 아프리카 상아 수출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지지해 왔다는 점에서 이것이 사실이라면 큰 변화임이 분명하다. 매우 많은 수의 코끼리를 포함하는 남아프리카 국가들이 자연적으로 죽은 코끼리로부터 많은 양의 상아를 경제적 이익을 얻기를 바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인도-나미비아 협정의 주요 협력 분야는 다음과 같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경험과 능력의 교환을 통해 이전 범위 지역에서 치타를 복원하는 데 특히 중점을 둔 생물 다양성 보전.
  • 기술 응용, 지역 사회를 위한 생계 수단 생성 및 생물 다양성의 지속 가능한 관리에서 모범 사례 교환을 통한 야생 동물 보호 및 생물 다양성의 지속 가능한 사용. CITES 회의를 포함한 국제 포럼에서 이러한 영역의 진행을 지원합니다.
  • 기후 변화, 환경 거버넌스, 오염 및 폐기물 관리 분야에서의 협력.
  • 스마트 순찰 기술 및 인구 추정에 대해 나미비아 직원을 교육하고 모니터링 및 모니터링 장비를 용이하게 합니다.
  • 인도 야생동물 연구소(Dehradun)의 나미비아 2석.
READ  ardern: Australian nuclear subs will be banned from New Zealand waters: Ardern

양 당사자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있는 5년 계약은 일방 당사자가 6개월 전에 통지하여 종료하지 않는 한 연속 5년 동안 자동으로 갱신됩니다. 계약은 3개월 전에 통지하여 상호 수정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