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척은 미일 정상 회담 후 조선 민주주의 인민 공화국의 납북자의 귀환을 요구한다

1970 년대와 1980 년대에 북한에 납치 된 일본인 가족은 양국 정상 회담 후 행방 불명자의 반환을 요구하는 호소를 업데이트하고 미일이 문제에 대한보다 명확한 행동을 요구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금요일에 워싱턴에서 菅義 웨이 총리와 회담 할 때 납치 문제의 즉각적인 해결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했다.

간 총리는 또한 공동 기자 회견에서 양국은 “북한의 조속한 해결을 모색하기 위해 협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1977 년 13 세에 딸 메구미가 납치 된 요코타 사키는 북한의 납치 피해자의 가족과 함께 2021 년 4 월 7 일 도쿄의 菅義 웨이 총리와 회담한다. ) == 교토

1977 년 13 세 때 딸의 요코타 사키가 니가타 현의 학교에서 돌아 오는 길에 납치 된 요코타 사키 (85)은 그 약속을 환영했다.

요코타 씨는 “이 문제에 대해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고 시대와 비교하여이 문제가 세계 무대에서 점차 인식되게 된 것은 중요하다”며 납치 피해자가 “다리를 디디 것 ‘을 최종 목표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 토 “

요코타는 죽은 남편의 시게루와 함께 딸과 다른 납북자의 귀환을 보장하기위한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오랫동안 미국에 촉구했습니다.

납치 피해자의 가족을 대표하는 그룹의 대표 인 이즈카 시게오 씨 (82)는 양국에 의한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했다.

“미국이 실제로 어떻게 지원하고 협력 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고 1978 년에 22 세 여동생 이은혜가 납치 된 이즈카 씨는 말했다.

“말만으로는 만족할 수 없다. (미국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언제까지 할 수 있는지를 결정 해 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도쿄는 평양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있다.

전임 아베 신조 씨에서 납치 문제 담당 국무 장관을 역임 한 칸 씨는 북한의 김정은 총리와 “전제 조건없이”만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공식적으로 17 명을 북한에 납치 된 것으로 기재하고, 2002 년에는 故金 김정일 국방 위원장과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와 획기적인 회담 후 5 명이 이미 귀국하고있다 .

READ  일본, 미국, 한국의 정상이 6 월 G7 정상 회의의 주변에서 회의를 열

그러나 평양은 요코타의 딸을 포함 납치 피해자 중 8 명이 사망하고 나열되어있는 나머지 4 명은 입국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제는 이미 해결되고 있다고 주장하고있다.


관련 보도 :

하지만, 바이든은 중국의 도전에 임하는 것을 약속 대만의 자세를 확인하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