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모나와 트럼프, 한반도 통일 촉구

소식


앤서니 카르모나 전 대통령

앤서니 카르모나(Anthony Carmona) 전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휴전 중인 전쟁의 종식과 양국의 통일을 촉구하기 위해 여러 저명한 과거 및 현재 정치 및 종교 지도자들과 합류했습니다.

한국에서 중계되어 전 세계에 방송된 메시지는 토요일 밤 수백만 명이 들었습니다.

카르모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전 미국 대통령의 양극화 인물까지 기조연설에 이어 사전 녹음된 연설에서 연설했다.

Think Tank 2022 Rally of Hope 행사를 주최한 세계평화연맹(UPF) 회원인 Carmona는 1950년대 초부터 갈등을 빚어온 두 나라를 통합하는 데 있어 이 계획이 “비전적이고 변혁적”이라고 칭찬했습니다. 한국 전쟁.

Carmona는 “Think Tank”는 독립적이고 솔루션 지향적이며 매우 포괄적이며 외부의 침입이나 내부의 정치를 조작하려는 시도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통일, 화해, 비핵화,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회담의 맥락에서 북한의 인도적·경제적 위기에 무관심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적 차원에서 핵군축 협상을 연결해야 한다는 필요성에 대해 국제 옵저버들 사이에서 견해가 있다”고 말했다.

“협조적 선의는 성공적인 평화 프로세스의 원동력입니다.

그는 “평화경제의 통로로 2016년 폐쇄된 남북합작인 개성공단 개념(북한 내에 위치)의 중요성과 영향을 거듭 강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평화 경제학은 사회 내부 및 사회 간의 폭력적인 갈등을 예방하거나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사회 제도에 중점을 둔 갈등 경제학을 말합니다.

“한반도의 통일과 평화는 유엔의 17개 지속가능목표 중 16번째 목표인 평화, 정의, 남북한의 강력한 제도를 달성하고 달성할 잠재력이 있습니다.

그는 언론에 사건의 진실을 알려달라고 촉구했다.

“정보의 효과적인 보급은 우리 젊은이들이 전 세계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하고 한반도의 복잡함을 인식하도록 하여 그들이 또한 힘을 실어주는 평화의 옹호자가 되어 통일된 하나를 위한 화해, 통일, 평화의 식탁에 앉을 수 있도록 보장할 것입니다.” 카르모나가 말했다.

“문 박사님의 젊음 이니셔티브와 시각적 친화력은 거의 30년 전 그가 청소년 문화의 힘을 활용하여 가족을 하나로 묶는 것을 목표로 북한에서 공연하기 위해 청소년 발레단인 작은 천사 무용단을 조직했을 때 저에게 영감을 주었습니다. 남과 북이 함께하는 대한민국.

READ  코로나19 전면적 개혁대책: 코리아헤럴드, 동아시아뉴스 & 탑스토리

“UPF의 우리는 전 세계적으로 평화의 수호자이자 수호자가 되어 평화 문화라는 사명을 지속적으로 수행해야 합니다.”

UPF는 Sun Myung Moon and Ja Han Moon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다른 문제 중에 한반도에서 비활성 전쟁을 종료하기위한 글로벌 지원을 얻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Sun Myung Moon은 현명한 전 남한 사업가이자 통일 교회의 설립자이며 때로는 Muniz라고도합니다.

문가한(78)씨는 여전히 통일운동에 가담하고 있다.

조직은 회원들을 평화의 대사로 묘사합니다. 2001년에 설립되어 현재 약 160개국에서 온 약 100,000명의 “대사”가 종교적, 문화적 배경을 초월합니다.

이날 행사에서 발표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임 중 북한의 비핵화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유례없는 세 차례의 회담에 참석했다.

그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인물에게 사전 녹음된 독특한 제목을 부여했으며 그 동안 자신의 인지된 성취를 칭찬했습니다. 그는 이제 “화염과 분노”라는 말로 불멸의 존재가 된 북한 지도자에 대해 공격적인 수사를 사용한 것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다시피 미국은 한국의 항구적인 평화를 구축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으로서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 중 하나는 남북한, 남북한 모두의 더 밝은 미래를 향한 새로운 길, 과거의 분단과 고난이 언젠가는 치유되고 진정으로 치유될 수 있는 길을 만드는 데 일조한 것입니다. 이전에는 아무도 없었을 수 있습니다.

트럼프처럼 임기가 2020년에 만료되는 아베 총리는 한반도 양측의 구속력 없는 평화를 촉구하는 열정적인 연설을 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인간의 결속은 힘으로 형성될 수 없다. 영감과 공감은 자발적이어야 하며 사람들 간의 유대는 자유와 민주주의에 기반해야 합니다.

전체주의와 패권을 포함한 일부 국가들은 강제로 변화를 일으키려 하고 있다. 이런 종류의 정치적 책동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을 옹호한 덕분에 이 전략은 미국, 유럽, 그리고 전 세계적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