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는 북한 난민을 받아들이기 위한 파일럿 프로그램을 시작

오타와-토론토에 본사를 둔 인권 단체에 따르면, 캐나다인들은 김정은의 권위주의 체제에서 벗어나는 난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 하에서 북한에서 도망가는 사람들을 후원할 수 있다.

한보이스는 조종사 프로그램을 말 내년 2월에 시작됨에 따라 캐나다 국민은 태국 등 이웃 나라로 도망쳐 온 여성과 어린이들을 후원할 수 있습니다.

미국, 한국, 캐나다는 현재 북한의 난민을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북한인은 잡히면 되돌아가지만 태국에 가는 북한인은 공식적인 지위를 갖고 있지 않다.

한보이에 따르면 조종사 프로그램은 이미 태국으로 도망친 북한의 5가족 지원으로 시작된다.

이 프로그램은 북한에서 도망친 여성과 아이들을 캐나다로 데려가는 데 중점을 둡니다.

인권 단체는 캐나다 입국 관리국이 신청서를 검토하고 처리한다고 말합니다. 부서는 의견 요청에 즉시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캐나다는 민간 스폰서 모델을 사용하여 북한 난민을 재정착시킨 유일한 나라라고 HanVoice의 상무 이사 SeanChung은 말했다.

“자국에서 도망칠 수 있던 북한인은 구금이나 귀국 위험 없이 안전하게 정착할 옵션이 거의 없다”고 전 씨는 말했다. “캐나다는 이제 안전한 길입니다. 이것이 북한 난민에게 전세계에 새로운 문을 여는 불꽃이 되기를 바랍니다.”

한보이스는 조종사 프로그램을 통해 입국관리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Chung은 덧붙였다. “캐나다 정부는 태국 당국과의 연락, 신청 처리, 규정 준수 보장에 책임을 집니다.”

이 제도에서 민간 스폰서는 북한 가족이 도착한 지 1년간 또는 가족이 자급자족이 될 때까지 최대 3년간 지원해야 한다.

커뮤니티 그룹과 개별 캐나다인은 HanVoice의 도움을 받아 북한인을 후원할 수 있습니다.

스폰서는 공항 환영부터 식량, 임대료, 가스, 전기, 의복 및 가구 지불까지 북한 신참자에게 재정적 및 사회적 지원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Canadian Press의 보고서는 2021년 10월 26일에 처음 발행되었습니다.

var addthis_config = {services_exclude: "facebook,facebook_like,twitter,google_plusone"}; jQuery(document).ready( function(){ window.fbAsyncInit = function() { FB.init({ appId : '404047912964744', // App ID channelUrl : 'https://static.ctvnews.ca/bellmedia/common/channel.html', // Channel File status : true, // check login status cookie : true, // enable cookies to allow the server to access the session xfbml : true // parse XFBML }); FB.Event.subscribe("edge.create", function (response) { Tracking.trackSocial('facebook_like_btn_click'); });

// BEGIN: Facebook clicks on unlike button FB.Event.subscribe("edge.remove", function (response) { Tracking.trackSocial('facebook_unlike_btn_click'); }); }; requiresDependency('https://s7.addthis.com/js/250/addthis_widget.js#async=1', function(){ addthis.init(); }); var plusoneOmnitureTrack = function () { $(function () { Tracking.trackSocial('google_plus_one_btn'); }) } var facebookCallback = null; requiresDependency('https://connect.facebook.net/en_US/all.js#xfbml=1&appId=404047912964744', facebookCallback, 'facebook-jssdk'); });

READ  Robert E. Lee라는 버지니아 고등학교 이름이 John Lewis 담당자로 변경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