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타임즈 10월 22일자 사설)

언어적 실수보다
윤은 오래된 조회수에 타격을 입었다.

더불어민주당의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발언으로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윤 의원은 1980년 5월 민주화운동 유혈진압을 주도한 전두환이 군부쿠데타로 집권하면서도 정치를 잘했다고 지난 20일 부산시 당 간부들과 만나 말했다. 남서쪽. 광저우시.

그의 발언은 독재자를 찬양하는 것으로 여겨져 대중을 즉시 화나게 했다. 이 때문에 윤 전 법무장관은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소속 정당의 공격도 받았다. 그리고 그는 유감을 표명한 지 몇 시간 만에 자신이 한 말에 대해 목요일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뒤늦은 사과는 어설픈 핑계로 시대에 뒤떨어진 발언을 정당화하려다 커져가는 반응을 진정시키기에는 역부족인 듯했다.

전두환 정권이 자유민주주의를 탄압하고 독재정권을 수립한 것은 역사적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가 정말로 말하고 싶었던 것은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모든 분야에서 올바른 사람들을 올바른 위치에 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대통령이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을 비롯한 유능한 전문가들을 동원해 경제 붐을 일으켰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전두환의 사례를 참고로 전두환이 청와대를 점거하면 각계 전문가를 공직에 임명하고 권한을 위임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는 것은 옳지 않다. 윤씨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그는 전두환 대통령의 독재정권에 항의하는 쇼 재판에서 종신형을 선고한 대학생이었다. 전두환은 박정희 전 대통령 암살 이후 쿠데타로 집권한 뒤 1980년부터 1988년까지 대통령을 지냈다. 1996년 전두환은 반역죄와 뇌물수수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고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이듬해 그는 대통령의 사면으로 풀려났다.

전두환이 경제기술관을 영입해 한국경제를 살리는 데 성공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그러나 그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민주주의를 짓밟고 인권을 남용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그는 200명 이상이 사망하고 1,800명이 부상당한 유혈 민주화 운동에 자신이 관여했다는 사실을 결코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면에서 전씨에 대한 윤씨의 발언은 헛소리 그 이상이었다. 민주주의에 대한 그의 견해와 태도를 반영한 ​​것인데, 이는 그의 역사인식 부족을 의미한다. 따라서 누구나 자신의 대통령 자격에 의문을 제기하는 것은 당연합니다. 윤 씨가 이런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주중 연장을 지원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위한 식품의 유통기한을 늘릴 것을 제안함으로써 이미 대중을 화나게 했습니다.

READ  미국이 무역에서 대만과 매듭을 묶을 때입니다.

그런 실수를 반복하면 대중의 신뢰를 얻지 못한다. 따라서 그는 현재 PPP 예선에서 이길 가능성이 거의 없습니다. 그리고 그가 이기더라도 3월 9일 대선을 앞두고 험난한 길을 걷게 될 수도 있다.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