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마파크는 전염병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에게 일본을 대접합니다.



2021년 11월에 찍은 이 사진은 일본의 에도 시대(1603-1867) 스타일로 대한민국 동도천에 개장한 테마파크를 보여줍니다. (교도)

동도춘, 한국 (교도) – 서울에서 북쪽으로 약 60km 떨어진 도시에는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으로 많은 사람들이 정상적인 여행을 할 수 없는 동안 방문객들이 일본으로 시간 여행을 온 것처럼 느끼게 하는 놀이동산이 있습니다.

북한과의 국경에서 멀지 않은 대한민국 동두천에 위치한 스튜디오 니지모리는 방문객들을 일본의 에도 시대(1600-1860)로 데려가는 건물군을 갖추고 있으며 9월에 문을 연 이후 인기 있는 관광지가 되었습니다. .

친구와 함께 공원에 있는 카페에 들렀던 홍승현(30)씨는 “평소 일본 여행을 가보고 싶었는데 이 곳이 근처에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가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

“내가 일본을 경험한 유일한 방법은 사진을 통해서였고, 내가 가지고 있는 사진에 그 나라가 그려져 있기 때문에 여기가 좋아요.”

약 4헥타르의 테마파크는 원래 일본의 장면을 포함한 많은 지역 드라마의 세트장이었습니다. 니지모리 스튜디오의 김송모 총책임자는 두 나라 사이의 문화적 다리 역할을 하기 위해 공간을 더 잘 활용하기 위해 그룹을 테마파크로 탈바꿈했다고 말했다.

올해 48세인 그는 “일반인이 언제든지 와서 연예계를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곳”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방문객들이 실제로 동해 건너편에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도록 일본 분위기를 최대한 가깝게 묘사하려고합니다.

테마파크 안에는 스시와 라면 전문점, 1박에 50~80만원에 묵을 수 있는 고급 여관이 있다. 방문객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공원을 산책할 수 있도록 기모노를 대여할 수 있습니다.

일본식 베이커리와 카페도 있습니다. 테마파크의 가구와 식기의 90% 이상이 일본에서 배송되었습니다. 입장료는 20,000원입니다.

주말에는 하루 약 2000명, 주중에는 700명 정도가 찾는 공원이다.

테마파크가 개장하기 전 김 위원장은 특히 한일 간의 역사적·외교적 차이를 둘러싸고 냉랭한 관계를 맺은 의원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아야 했다.

2018년 한국 대법원이 제2차 세계대전 중 한국인 강제징용에 대해 일본 기업들에게 배상하라고 판결한 이후 관계가 특히 악화됐다.

이듬해 일본은 디스플레이 패널과 반도체 생산에 사용되는 핵심 소재에 대해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했다. 한국 소비자들 사이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이 곧 이어졌습니다.

READ  한달에 4 억 보루돈 '호크 아이'코로나 무직 "딸의 양육비 절감 원하는"

김 대표는 “사실 정치적인 내용이 아니었기 때문에 남들이 뭐라고 하든, 걱정하든 신경 쓰지 않았다”며 “사람들이 테마파크에서 즐기는 모습을 보니 뿌듯했다.

김운혜(38) 씨는 실제 일본 여행보다 즐길 수 있는 활동을 찾다가 니지모리 스튜디오를 방문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녀에게 문화적 경험은 두 나라의 정치적 차이와는 별개의 것이기도 하다.

그녀는 기모노를 입은 어머니의 사진을 찍으며 “(정치는 정치다) 문화는 문화다”고 말했다.

총지배인 Kim은 방문객들이 선택할 수 있는 추가 활동을 제공하기 위해 더 많은 건물을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공원의 인기가 미군이 도시에서 대부분의 기지에서 철수한 후 동도천 지역 전체에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기를 희망합니다.

“니지모리 스튜디오가 지역 경제 활성화, 도시의 공공 이미지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