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즈(Toys) 사나(Sana)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일본에서 격리돼 다른 멤버들은 한국으로 귀국한다.

그룹 트와이스 사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사나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마치고 현재 자가격리 중이며 회복했다고 밝혔다.

그룹 트와이스(TWICE) 사나가 4월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숨피에 따르면 JYP 엔터테인먼트는 K팝 스타의 바이러스 진단과 가수 보호 및 치료 회사의 예방 조치를 자세히 설명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나는 이미 3차례 예방접종을 받았고, 핑크빌라를 통해 일본에서 검역소에서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트와이스 멤버 사나가 출국을 위한 PCR 검사 결과 오늘(4월 2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4월 16일(토요일) 일본에 도착해 석방됐다. 4월 20일(수요일) 검역소에서 PCR 검사 결과 2건이 음성으로 나왔다.

“일본에 머무는 동안 멤버 전원이 매일 항원 검사를 받았고 콘서트 3일 만에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사나는 현재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받고 격리 중이며 질병관리본부에 따라 회복됐다. 이어 “다른 멤버 8명이 검사를 받았다”며 “팬 및 관계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JYP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아티스트의 빠른 쾌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와이스(TWICE)가 일본 도쿄돔에서 콘서트를 열었고 사나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와이스는 사나 외에도 모모, 다현, 채영, 종현, 미나, 지효, 나연, 쯔위 등 8명의 실력파 스타들로 구성돼 있다. 9인조 밴드, 세 번째 월드투어 앨범 ‘Formula of Love: O + T =

IPL 2022에 대한 모든 최신 뉴스, 속보 및 실시간 업데이트를 여기에서 읽으십시오.

READ  한국, 온라인 발표된 시상식에서 첫 골든글로브 수상 | 연예 뉴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