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주한 미군 철수, 아베는 멈췄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해 9 월 뉴욕에서 열린 미일 정상 회담에서 악수를하고있다. / AFP 연합 뉴스 / SAUL LOEB

워싱턴 포스트 (WP) 외교 안보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이그나티우스 (David Ignatius)는 30 일 (현지 시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 미군 철수를 저지했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 일 만성 질환 인 궤양 성 대장염의 재발로 은퇴를 선언했다.

이그나티우스는 이날 칼럼에서“아베는 트럼프 대통령의 변칙적 행동을 관리하는 데있어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리더 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베) 일본의 안보는 내가 알고 있던 권력을 누가 (미국에서) 가져 가든간에 미국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데 달려 있습니다.” 그는 “그는 일본과 미국에 이익이되는 합리적인 정책을 위해 트럼프를 미묘하게 조정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아베는 뉴욕의 트럼프 타워로 달려가 트럼프를 만난 최초의 지도자 였고, 북미 정상 회담 이후 트럼프를 ‘아부 전략’으로 추천 해 트럼프의 심장을 차지했다. 노벨상 수상자.

이그나티우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주 일본의 대미 무역 흑자를 비판하고 국방비 증가를 압박했지만 결국 아베가 요구 한대로했다고 말했다. 아베는 트럼프가 일본에 미군 기지없이 태평양을 방어하는 것이 얼마나 더 비싸다는 것을 상기 시켰지만, “미국 젊은 미국인들이 일본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다”며 그를 설득했다.

이그나티우스는 “일본 지도자 (아베)가 트럼프 대통령의 주한 미군 철수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베가 주한 미군의 중요성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설득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아베가 일본에서 주한 미군의 중요성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주한 미군 철수에 대한 반대도 표명했을 가능성이있다.

존 볼튼 전 백악관 국가 안보 보좌관도 이날 WP에“아베는 북한의 핵, 생화학, 화학 무기 프로그램과 탄도 미사일 역량 철폐를 지속적으로 추구했다”고 글을 올렸다. “그는 트럼프와 김정은의 황홀경에 길을 잃었다. 오히려 대통령을 현실에 더 가깝게 묶는 헤비메탈 체인 같았다.” 그는 또한 “아베는 중국 안팎에서 패권을 장악하려는 중국에 대해 ‘자유롭게 개방 된 인도-태평양’이라는 워싱턴의 슬로건을 실제로 발명 한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미국의 중국 공성전 전략을 의미하는“인도-태평양”이라는 용어는 일본이 고안하여 미국에 의해 받아 들여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날 밤 트위터에“사임을 앞두고있는 친구이자 아베 신조 총리와 멋진 대화를 나눴다”며“신조는 일본 역사상 가장 위대한 총리로 기억 될 것이다. ” 요시히 데 슈가 일본 국무 장관은 31 일 기자 회견에서 아베 총리가 오전 10 시경부터 약 30 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가졌다 고 밝혔다.

그러나 아베 총리의 외교 정책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국제 전략 연구소 (CSIS)의 마이클 그린 선임 부사장은 일본 아사히 신문에 “(아베의) 한국에 대한 대응은 실패했다”고 말했다. . 한일 양국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강제 징병에 대한 보상 문제로 인해 미국에게 중요한 한 · 미 · 일 3 자 협력 체제를 흔들 었다는 지적이다. . 월스트리트 저널 (WSJ)도 28 일 사설에서 트럼프와 아베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위안부 문제를 비롯한 한국과의 갈등을 아베의 외교적 잘못으로 지적했다.

일부는 아베의 사임이 그의 정치적 스캔들을 피하기위한 것이라고 지적한다. 일본 조치 대학 교수 나카노 코이치 ​​(Koichi Nakano)는 이날 뉴욕 타임즈 (NYT)에“아베 신조가 아프다. 그러나 그는 ‘이것이 그가 감사를 표한 유일한 이유인가?’라는 칼럼에서 아베 총리가 감사를 표한 실제 이유는 코로나에 대한 대응 실패와 각종 정치 스캔들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READ  록 스타부터 식기 세척기까지, 존 본 조비 (Jon Bon Jovi)
Written By
More from Arzu

“트럼프 곧 집무실 복귀 … 측근들 전신 보호 복을 착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 = 뉴스 1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