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타워 앞의 블랙 라이프 스트리트 벽화는 일주일에 세 번 망가졌습니다.

뉴욕 경찰 대변인이 CNN에 말했다.

경찰관이 여자에게 다가가려고 할 때 경찰관은 미끄러 져 머리와 팔을 다쳤다. 대변인은 벨뷰 병원에 안정 상태로 데려 갔다고 말했다.

NYPD에 따르면 두 여성은 형사 학대 혐의로 기소 된 뒤 사무실 표를 받았다.

익명의 용의자가 “Hayat”에서 V에 빨간 페인트를 던졌을 때 월요일에 처음으로 벽화가 파손되었습니다. 장관은 그것이 방해 행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욕 경찰에 따르면 금요일에 한 관측 비디오 클립이 “벽화에 페인트를 붓고 얼룩을 짓고 현장에 여성 게시 전단지를 세 개씩”찍었다 고한다.

경찰이 도착하자 그들은 손과 옷에 파란 페인트로 4 명을 체포했습니다.

25 세에서 39 세 사이의 두 여성과 뉴욕시 출신의 44 세 남성은 범죄 행위로 기소되어 사무실 티켓으로 석방되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64 세의 한 여성이 불법적으로 전단지를 게시 한 것에 대해 형사 재판소를 소환했다. 경찰은 전단지에 무엇이 있는지 말하지 않았습니다.

Muriel Boozer 시장, 워싱턴 DC를 모델로 한 뉴욕시 벽화는 이달 초 트럼프 타워 앞 5 번가에 그려져 있습니다. 건물은 트럼프 본부의 좌석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의 삶”이라는 단어를 “증오의 상징”으로 묘사하고 뉴욕 시장 빌 데 팔라시오 (Bill de Palacio) 시장이 트럼프 타워 앞 지역을 “비난”한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시장은 벽화를 그려 도시가 “자유롭게”하고 “다섯 번째 길을 모으고있다”고 대답했다.

READ  반 존스, 트럼프 유권자 3 명 재 방문
Written By
More from Ryeo Hae-Won

비정상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뜨거운 시베리아 세계는 “걱정 신호”입니다. 과학자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 (C3S)의 연구에 따르면 시베리아의 표면 온도는 지난 달...
Read Mor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