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 칼럼] K 방역 과신이 부른 백신 확보 불신

입력 2020.12.27 23:56 | 수정 2020.12.28 00:57

코로나 방역을 가장 잘 국가로 꼽히는 싱가포르가 미국 제약 회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 엔 테크가 공동 개발 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접종한다. 이달 초 영국을 비롯해 미국, 캐나다 등이 접종에 들어간 그 백신이다. 이미 21 일 아시아에서는 처음 화이자 바이오 엔 테크 백신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미국 모도와 중국의 시노밧쿠 미국 Arcturus 백신도 속속 싱가포르에 공급 될 예정이다.

인구 570 만명의 싱가포르는 올해 4 월 일 확정자의 최고치 (1111 명)을 촬영 한 후 비교적 안정적으로 감염 규모를 통제했다. 10 월부터는 매일 감염자 수가 보통 20 명 미만이다. 26 일 기준 코로나 사망자 수는 한국이 808 명, 싱가포르가 29 명이다. 싱가포르의 인구가 한국의 10 분의 1임을 감안하더라도 우리 정부가 자랑하는 K 방역에 비견되는 방역 성과 다.

그런데 백신을 접하는 양국의 태도는 달랐다. 싱가포르는 감염자 수가 한 자리에서 관리하던 때도 백신 확보에 사활을 걸었다. 백신 구입에 10 억 싱가포르 달러 (약 8300 억원)의 예산을 할당하여 여러 종류의 백신을 먼저 구입했다. 3 상 임상 시험 결과가 공개되지 않은 중국의 시노 백 백신도 최근 확보 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셴 룽 싱가포르 총리는 14 일 화이자 백신의 사용 승인을 발표하는 대국민 담화에서 “다양한 백신에 베팅했다”고했다. 안전성과 효과가 완전히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비용을 감수하고 서라도 복수의 백신을 확보했다는 얘기 다. 리셴 룽 총리는 내년 3 분기까지 모든 국민에게 충분한 양의 백신을 갖게 될 것이라고하고있다.

우리는 모든 국민이 언제 백신을 맞을 수 있는지 약속이 없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영국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 1000 만명 분의 구입 계약을 맺은 데 이어 ,, 이달 24 일 화이자 (1000 만명) 얀센 (600 만명)과 백신 구매 계약을 완료했다. 아스트라 제네카 백신은 빨라도 내년 2 월 접종이 시작된다. 얀센 백신은 내년 2 분기 화이자 백신은 내년 3 분기부터 일부 물량이 도입 될 예정이라고한다. 1 년 후 내년 말에도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 (집단의 대부분이 면역을 갖춘 상태)을 기대하기는 어려울지도 모른다는 얘기 다.

왜 이런 차이가 이루어지고있다. K 방역 과신에서 비롯된 방심 때문이다.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의료에서 ​​백신의 개발과 확보를 서둘러야한다고 권고했지만 정부는 무시했다. 방역 1 등 국가와 자화 자찬하고 K 방역 오프셋 만 여념이 없었다. 중국은 내년 화이자 백신 1 억 회 분량을 구입하기로 최근 계약을 맺었다. 현재 3 상 임상 시험중인 중국의 백신 후보 5 개를 포함 해 내년 연간 생산량은 16 억 회분 양을 초과 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외국 백신까지 손에 넣은 것이다.

정세균 장관은 20 일 “백신 태스크 포스를 가동 한 7 월 국내 감염자 수가 100 명 수준에서 백신에 대한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하지 않는 측면이있다”고했다. “왜 우리는 코로나 바이러스 못하는 해당”라는 비판이 거세 후 정부의 백신 확보 지연에 대한 책임을 인정 같은 말을 한 것이다.

리셴 룽 싱가포르 총리는 백신이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안심시키기 위해 자신의 백신을 맞게 싶다고했다. 또한 “백신 덕분에 터널의 끝에서 빛을 볼 수있게됐다”고했다. 백신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경제의 회복을 촉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매년 세계의 정치 · 경제 지도자가 스위스 다 보스에 모여 머리를 맞 대동 세계 경제 포럼 (다 보스 포럼)이 내년 싱가포르에서 열린다. 싱가포르 향한 외부의 신뢰와 싱가포르 자신이 단적으로 드러나는 부분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9 일 “코로나의 긴 터널의 끝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했다. 밖으로 긴 터널의 끝에 빛을보고 싶다.

READ  한국인이 항상 건강하고 건강하다 5 가지 이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