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럴림픽: 두 번의 약한 드롭이 Unhalkar의 메달 충전을 막고 4위를 차지했습니다.

도쿄: 월요일에 R1 남자 10m 공기소총 – SH1 결승전에서 1위에서 4위로 미끄러진 인도 선수 Swarup Mahavir Onhalkar는 9.9에 이어 9.5를 기록했습니다.

Onhalkar는 결승전에서 7위에 올랐지만 결승전에서 처음 10개의 슛에서 102.1개의 타구를 쳐서 정상에 올랐습니다. 2차 예선을 앞두고 랭킹 1위를 기록하며 6연속 10득점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나 4번째 투샷 시리즈에서 재앙이 닥쳐 9.9와 9.5만 기록하고 메달 획득 경쟁에서 탈락했습니다. 슬로바키아의 Radoslav Malinowski가 합계 181.4로 탈락한 4위에서 Onhalkar는 메달을 놓고 다시 싸울 기회가 두 번 더 있었습니다.

한국의 최종 동메달리스트인 박진호는 10.7점과 10.2점을 기록했고 온할카르는 17번째와 18번째 슈팅에서 약 10.7점을 필요로 했다. 그러나 그는 10.1과 10.2만을 성공시키며 총점 203.9를 기록하며 4위에 안착해야 했다.

한국은 205.0점으로 메달 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는 결국 224.5점으로 동메달을 따냈습니다.

2016 리우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중국의 동자오(Dong Zhao)는 246.4초의 패럴림픽 기록으로 다시 금메달을 땄고, 우크라이나의 안드릴 도로셴코(Andril Doroshenko)는 245.1초로 은메달을 땄다.

마하라슈트라(Maharashtra)의 콜하푸르(Kolhapur)에서 온 34세의 온할카르(Onhalkar)는 현재 올림픽 동메달리스트인 Gagan Narang Gan For Glory에서 훈련하고 있습니다. 푸네에 거주하는 공무원입니다.

READ  Ellen Vancora와 Ann Vogel에 대한 응답으로 | 뉴스, 스포츠, 직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