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안남도 함경북도에 석탄 공급

파일 사진: 석탄을 운반하는 트럭과 무산 광산에서 사람들을 운반하는 Surveycha. (데일리NK)

북한 당국이 5월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을 공식 발표하기 전 평안남도가 함경북도에 석탄을 수출했다고 데일리NK가 11일 보도했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0일 데일리NK에 “갈탄(갈탄)으로 알려진 갈탄만을 생산하는 함경북도 석탄 공급을 위해 양 도가 합동 작전을 벌였다”고 전했다.

그는 “함경북도 평안남도 석탄을 공급하자는 제안서를 내각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승인돼 5월 초 함경북도에 석탄이 반출됐다.”

소식통에 따르면 5월 7일부터 며칠에 걸쳐 함경북도 여러 도에 수송호송대가 몰리는 ‘통합석탄공급’으로 명명된 두 도의 합동 작전이 진행됐다.

북한 소식통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함경북도도 “이미 해결하겠다고 당에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the province’s] 화재에 사용할 나무가 부족합니다.

한편 평안남도는 석탄 수출이 급감하고 장마가 오기 전 야외에서 비축할 수 없어 지방당국이 함경북도와 공급을 협의하게 됐다. 소식통은 그 석탄을 말했다.

5월 초 10톤 이상의 대형 화물 컨테이너를 실은 적색 화물트럭 약 10~30대가 10번 검문소(국가안전보위부 검문소)와 검역소를 통과해 청진·호령·무산·연사·운성 등으로 진입하기 위해 줄을 섰다. 정송과 졸주. 트럭은 석탄을 화물 창고나 학교 운동장에 버렸다.

소식통은 지역 주민들이 “이 정도의 석탄이 들어간 것은 처음”이라며 이 모든 사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석탄이 국가가 설정한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팔린다는 보고가 있다고 전했다.

“석탄은 평안남도 순천 직동광산에서 나왔는데 암석이 많아서 톤당 30~40달러에 팔렸습니다. 석탄을 싸게 팔아도 살 수 없어 사람들이 충분히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 그래서 동고 소식통은 북한의 부유한 기업가를 지칭하는 용어로 사용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두 지역은 처음에 미국에 석탄을 판매할 생각이 없었다. 동고. 하지만 트럭들이 도착했을 때 시간적 제약이 있었고 특히 긴급 검역 수칙으로 인해 오래 머물지 못했다. 그들은 빠른 결정을 내려야 했고 석탄을 동고 그리고 곧 그들은 고향 지방으로 철수했습니다.

“결국 합동작전은 인민들의 삶을 편하게 해주는 것이 아니었습니다. 동고 이어 “사업을 하다 보면 기본적으로 동고 사람들이 겨울을 준비하면서 석탄 가격이 오르고 나서 팔리는 가을까지 석탄에 머무를 것입니다.”

READ  이채원, 올림픽 6회 출전, 한국팀 최고령 선수

데이비드 블랙 옮김. 로버트 롤러 편집.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세요.

한국어로 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