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마르코스 정권 하에서 양자간 관계 강화 – 마닐라 속보

필리핀과 한국 정부는 7월 1일 금요일 회의에서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의 신정권의 도래를 알리고 양자간 관계를 강화할 것을 맹세했다.

필리핀 대표단장인 레이테 제1지구 의원 마틴 G. 롬알데스(중앙 왼쪽)가 7월 1일 금요일 회의에서 마르코스 정권 하에서 예상되는 필리핀과 한국의 보다 강력한 양자간 관계에 대해 한국 의 권성 동 총리(중앙 오른쪽)와 논의하는, 2022년, 마카티시. (롬알데스 사무실에서 사진)

필리핀의 대표단은 전 집의 다수당 지도자인 레이테 제1지구 의원 마틴 롬 알데스에 의해 이끌렸다. 대통령의 아들과 일로코스 노르테 제1지구 의원 페르디난도 알렉산더 ‘산드로’ 마르코스를 포함한 다른 의원.

롬알데스와 한국의 다수당 지도자인 권성동은 신정권 하에서 “필리핀과 한국 사이에서 예상되는 보다 강력한 양자간 관계”에 대해 토론했다.

대통령의 사촌이자 오는 제19회 의회에서 다음 하원 의장이 될 것으로 믿어지는 롬알데스도 쿠웬과 한국의 대표단에 “크리스탈 유리로 만들어진 필리핀 지프니 실물 크기의 미니어처 모델의 “복제”를 주었다. 마카티시의 마닐라 골프 및 컨트리 클럽에서 금요일 늦게 회의 중입니다.

한국의 다수당 지도자인 권성동(오른쪽에서 두번째)은 레이테 제1지구 의원 마틴 롬알데스와 다른 의원으로부터 필리핀 지프니의 미니어처 모델을 받는다. (롬알데스의 사무실 사진 제공)

롬알데스와 마르코스는 다바오 데올로의 마리카 사모라, 케손의 데이비드 아레스, 바탄의 제랄딘 로만, 삼보앙가시의 마누엘 ‘마닉스’ 다리페, 이사벨라의 안토니오 ‘토니펫’ 알바노 등이 있었다.

한편 한국대표단은 쿠웬, 김인일 한국대사, 서일준, 양금희, 김승쿄, 배준영, 이주환, 박현수, 강기훈으로 구성됐다.

마르코스 정권은 최근 종료된 2022년 5월 선거에서 대통령이 3,100만표의 찬성표를 획득한 후 7월 1일 금요일에 정식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샌드로에 관해서는, 런던 스쿨 오브 이코노믹스 앤드 폴리티컬 과학에서 석사 학위를 취득한 후, 이것은 국회의원으로서의 첫 정치에 진출했다.

매일 뉴스레터에 가입

가입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