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선수가 BMW 여성 챔피언십에서 활약 | LPGA

대한민국 원주 | 그녀는 36홀에서 2타차로 대회를 이끌고 있지만,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나 자란 한국계 미국인의 안드레아리는 코스에서의 시간만큼 로프 밖에서의 경험에도 힘을 넣어 있습니다.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은 안드레아가 한국에서 플레이하는 것은 처음이며, 2019년 이후 처음으로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사랑해요.”라고 리는 목요일 라운드 후에 말했다. 모든 홀에서 그들의 에너지를 느낍니다.

“단지 좋았습니다. 음식, 문화, 모든 것을 즐깁니다. LPGA의 승자로 돌아오는 것도 정말 특별합니다.”

안드레아는 이번 주 현장에서 다른 깃발로 뛰는 한국계 유일한 선수가 아닙니다. 그녀는 동료 미국인 앨리슨 리와 다니엘 강, 뉴질랜드 리디아 코와 호주 민지 리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가족과 함께 지낼 기회를 즐기고 팬들의 존재를 즐기고 있습니다.

안드레아는 이번 주 부모님이 옆에 있어 이 나라에서의 시간을 충분히 즐기고 있지만 아직 부족한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그녀의 할아버지입니다. 91세의 그는 아직 코스에 나오지 않았지만, 안드레아는 일요일에 그를 만날 수 있기를 원합니다. 오크 밸리 컨트리 클럽의 언덕에서 그가 함께 걸어 줄지 모르겠지만 그를 만나면 충분합니다.

“그는 오늘 오지 않았지만 아마 이번 주 또는 다음 주에 만날 수있을 것”이라고 리는 말했다. “내가 마지막으로 그를 만난 것은 유행 전 3년 전이었다. 그것이 우리가 한국에 온 마지막이다. 그는 나이가 들면서 가능한 한 그를 만나려고 한다. 입니다.”

4 언더 17위의 앨리슨도 부모님과 함께 코스 밖에서 함께 지낼 예정입니다.

“한국에서 플레이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앨리슨은 목요일에 말했다. “엄마는 이번 주, 아빠는 토요일에 온다. 아버지는 한국에 15 년 정도 가지 않았지만 두 사람 모두 여기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래서 여기에 와서 그들과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습니다. 할 수있어 정말 기쁩니다. “

마이너스 8세로 5위 태국의 코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렸을 때 부모님과 함께 뉴질랜드로 이주했습니다. 그녀는 지금도 자신의 태어난 나라에 친숙함을 느끼고 있어 한국으로 돌아온 것으로 코스에의 동기부여가 높아지고 있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READ  [차이나 비즈] 1 일 3 억명을 보는 그림 아뿌리케소우 ... 틱톡보다 먼저 상장

“서울에서 태어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고 코는 금요일 라운드 후에 말했다. 그리고 여기에 너무 자주 오지 않기 때문에 정말 좋은 플레이를하고 싶은 부분이 있습니다. 여기는 내 태어난 나라이며 앞으로도 훨씬 특별한 장소입니다. 하지만 한국은 저에게 매우 특별한 장소이며 부모님에게도 고향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코에는 오크 밸리 컨트리 클럽에서 서쪽으로 약 2시간 거리에 있는 서울을 거점으로 하는 대가족이 많이 있습니다. 코는 집에 매우 가깝기 때문에 그녀를 쫓는 관객이 주말에 늘어나기를 기대하지만, 안드레아와 마찬가지로 그녀는 이미 이번 주 과정에서 많은 팬들을 즐기고 있습니다.

“한국인은 골프를 좋아하고 LPGA를 좋아한다고 생각한다”고 코는 말했다. “우리는 자주 여기에 오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것은 일회성 매년입니다. 그것이 그들을 흥분시키고 우리가 돌아올 것을 흥분시키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Andrea, Alison, Ko와 같은 선수들이 이번 주부터 무승부를 향해 동기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에 코스에서 훌륭한 시간을 보낼 것입니다.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코스 안팎에서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만드는 추억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