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머크, 8000억원 투자 전 현지 사업장 ‘대규모 구조조정’ 실시

한국머크는 국내 주요 사업장 10곳에서 개인과 조직을 위한 구조조정을 시작했다. 올해부터 3년간 6억유로(약 8000억원) 규모의 현지 투자를 앞두고 있는 등 기업 구조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의 국내 생산능력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해석된다.

<في أكتوبر الماضي ، زار كاي بيكمان ، الرئيس التنفيذي لشركة Merck Electronics (على اليمين) ، كوريا وتفقد مصنع Merck Korea's Sihwa في Gyeonggi-do مع Woo-gyu Kim ، الرئيس التنفيذي لشركة Merck Korea.>

한국머크는 평택·시화·안성·반월·울산 등 현지 사업장에 일반직원 재배치와 신임 최고안전책임자 선임 등 조직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전자재료 생산능력이 확대되면서 기존의 경영방식을 깬 새로운 운영체제를 만들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머크 관계자는 “소재를 생산하는 공장(사업장)을 중심으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며 “사업장 본부장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고 있다”고 말했다.

규제 변경은 한국의 대규모 투자를 반영할 것으로 예상된다. 머크는 올해부터 3년간 8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를 테스트하기 위한 부품 공장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발광재료 공장을 증설한다.
반도체 소재 부문에도 막대한 투자가 예상된다. 현재 독일 본사와 한국머크 간에 긴밀한 투자 논의가 진행 중이다. 투자 범위와 규모를 결정하는 과정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직의 변화는 대규모 투자에 앞서 새로운 선택과 집중, 확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예비 행위로 해석된다. 국내에서도 해외 수입에서 내수 생산으로 초점이 옮겨감에 따라 현지 사업장에 양산 체제를 맞추기 위한 규제 변화가 필요했다.

한국머크는 2020년 평택에 한국첨단기술센터(K-ATEC)를 개소한 이후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소재 양산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급성장하는 반도체 시장에 발맞춰 국내에서 다양한 반도체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 반도체 웨이퍼 연마용 CMP(Chemical Mechanical Polishing) 슬러리 생산시설을 완공했다.

국내 생산은 올해 상반기부터 본격화될 예정이다. 극자외선(EUV) 공정에 사용되는 세정액도 생산할 계획이다. 최근에는 양산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고객들과 제품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제품들은 전적으로 수입에 의존했습니다.

머크코리아는 국내 생산능력과 고객 접점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카이 베크만 머크전자 CEO는 지난해 일렉트로닉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전자산업(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큰 원동력임을 머크는 깨닫고 있다”며 “머크의 목표는 국내 최대 글로벌 파트너이자 한국 고객과 장기적인 신뢰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권동준 기자 ([email protected])

READ  다가오는 Redmi Note 10 시리즈는 Super AMOLED 패널을 특징으로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