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원화 약세 막기 위해 외환 개입 고려

중앙은행 총재는 화요일 중앙은행이 미국 달러에 대한 원화의 급격한 하락을 막기 위해 외환 시장에 개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총재는 7인의 통화정책위원회가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0.75%로 동결한 후 기자들에게 “필요하다면 시장을 안정시키고 대외 불확실성을 주의 깊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다른 주요 통화에 비해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원화는 오전 거래에서 달러 대비 1200.40까지 하락했는데, 이는 1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 통화는 9월 말까지 3개월 동안 달러 대비 5.2% 하락했다.

이 총재는 한국 경제가 올해 GDP 4% 성장을 예상하고 물가상승률이 2% 이상으로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되는 견조한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다음 달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암시했다.

이 지사는 “모든 것이 예상대로 진행된다면 다음번에 추가 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말했다. “숙박 수준의 조정은 계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은행 이사회 2명은 긴축정책의 또 다른 신호로 금리 유지에 반대했다.

경제학자들은 중앙 은행의 주요 우선 순위가 주택 가격과 가계 부채 상승에 따른 재정적 위험을 통제하는 것이기 때문에 11월에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Capital Economics)의 알렉스 홈즈(Alex Holmes) 아시아 이코노미스트는 한은 결정 이후 메모에서 “금융 시장은 다음 달에 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홈즈는 월별 데이터가 3분기에 좋은 회복세를 가리키고 있어 경제적 배경이 여전히 우호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에서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데 큰 진전이 있어 이동 제한이 해제되고 다음 분기에 소비자 지출이 추가로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READ  오하이오 노동자와 미국이 청정 경제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되는 혁신적인 법안: Tom Conway와 Jane Karpinski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