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베이징의 보복에도 불구하고 그 원칙을 유지한다.

한국 한준숙 총리는 중국 공산당(CCP)이 마드리드에서의 NATO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윤석숙 대통령에 반대하는 것은 예의 부족이라고 말했다.

“우리의 안전을 위해 필요하다면 우리는 가야 한다”고 한은 6월 28일에 저녁식사 기간 동안 기자단에게 말했다. “중국이 그것을 할 것인지 아니면 말하는 것은 예의 부족이 될 것입니다. 그것은 상호 존중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한씨는 CCP가 윤씨의 NATO 정상회의 참석에 반대할 경우 한국이 중국과 외교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질문에 답했고 한국 입장은 매우 명확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상호 존중. “

한 총리는 기자단에 “중국이 경제 대책으로 보복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있었지만, 그렇다면 부적절하다고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방하기 위해서만 더 중요한 원칙을 파기해서는 안 된다. [such retaliatory action]. “

그는 또한 중국과 한국 간의 분업이 매우 성숙하기 때문에 한국에 대한 CCP에 의한 경제적 보복은 있을 가능성이 없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수출의 25%를 중국에 의존하고 있지만 이러한 수출 제품이 영향을 받는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as a result of the CCP’s dissatisfaction,]”그가 추가했다.

한씨는 사드 시스템의 배치와 마찬가지로 한국이 다시 보복을 받았을 경우 이들 외교 원칙을 견지할지 묻는 때 “물론!”이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미국 국가안보회의의 대변인 존 커비는 오는 정상회담에 대한 한국의 참여에 대한 중국의 반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리고 이것은 NATO의 아시아 버전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그는 6월 23일 기자 회견에서 말했다.

이어 한은 커비의 코멘트에 대해 “그것은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도 CCP와 마찬가지로 윤 총리의 NATO 정상회의에 대한 의향에 적의를 가지고 반응해 미국이 ‘아시아의 NATO’를 수립하려 한 것을 비난하며 한국을 ‘미국의 어두운 손을 붙잡았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마우스피스인 조선중앙통신은 한국이 정상회담에 참석했을 경우 한국이 거액의 손실을 입고 안보위기에 직면하겠다고 협박했다.

한 씨는 윤 정권 하에서 한국은 북한에 억지력을 나타내고 정권이 실제로 가져올 위험성에 대해 보다 현실적으로 될 것이라고 말했다.

READ  미국은 북한에 관한 러시아와 중국의 결의를 지지하지 않는다 - 유엔 대표 - 세계

“때로는 핵 위협에 대한 억지력으로 우리가 할 수 있음을 보여줄 것입니다. 전 정권 아래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북한과의 평화에 대한 소박한 생각을 걱정했습니다.” 말했다. “이 정권은 동일하지 않습니다.”

순종하다

리사비안은 한국사회, 그 문화, 국제관계에 초점을 맞춘 대기원시보의 한국을 거점으로 하는 작가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