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베트남 공장에서 컨테이너 제조에 진입

한국은 설비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독자적인 컨테이너 제조업을 시작했다.

국영 선박금융제공자인 한국해양진흥공사(KOBC)는 어제 기함 라이너 오퍼레이터의 HMM, 동포통신기기 제조업체 소진시스템, 컨테이너 기술 전문가인 에이스 엔지니어링과 제휴해 베트남에 컨테이너 공장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작년 수입 수요 회복이 수송 능력의 박박으로 이어졌기 때문에 설비의 박박은 빈 컨테이너의 반환이 느려서 기인하고 있다.

SeojinSystem과 AceEngineering은 2022년 중반까지 하이폰에 공장을 개설하여 연간 약 100,000개의 컨테이너를 생산할 예정이다.

빈 컨테이너 공급의 심각한 불균형은 한국 수출업자와 해운 회사에 어려움을 야기한다고 KOBC는 말했다.

현재 중국은 컨테이너 제조에서 세계 최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시장의 99%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KOBC는 “중국의 공급 부족으로 인한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공급원 다양화의 필요성이 끊임없이 높아지고 있다. 해운 회사에 대한 컨테이너 공급을 크게 늘릴 수 있기를 바랍니다.”

작년 KOBC는 HMM에 컨테이너 임대를 시작했으며, 기관은 컨테이너 제조 공장의 출시를 지원하는 것이 시설 부족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되는 역할의 연장이라고 말했다. 했다.

KOBC는 “현지 해운회사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컨테이너의 공급을 확보하기 위해 국내외 조달처를 다양화시키면서 컨테이너리스 지원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기관은 토지와 인건비가 높기 때문에 한국에 컨테이너 공장을 설립하는 것을 제외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베트남에서는 이러한 비용이 낮기 때문에 KOBC는 컨테이너를 공동으로 구매함으로써 현지 해운회사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READ  Boone Appetit Priya Krishna, Sohaila Al Waili 및 Rik Martinez는 언론인의 테스트 비디오를 종료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