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실화하는 인도에 대해 확고히 맞서 : 트리뷴 인도

다카, 12월 14일

오늘 이곳에서 열린 아시아 챔피언스 트로피의 개막전에서 수비 챔피언 인도는 한국과의 경기에서 2-2 무승부로 끝났다.

역사적인 도쿄 올림픽 캠페인 이후 첫 토너먼트에서 플레이한 인도는 4분에 라리토 우파디야이를 통해 밝은 스타트를 끊고, 부 캡틴의 할만프리트신이 18일 페널티 코너에서 리드를 2배로 했다 했다.

한국은 0-2로 무승부, 경기 종료 후 반발해 장종현(41분)과 김성현(46분)을 넘어 동점을 잡았다.

맨플리트 신이 이끄는 팀은 페널티 코너를 포함한 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경기가 교착 상태로 끝났기 때문에 그들을 사용할 수 없었습니다.

김재현은 한국인들에게 뛰어나게 되었고, 팀이 게임에서 포인트를 빼앗는 데 도움이 되는 몇 가지 멋진 세이브를 만들었습니다.

스키퍼맨 프리트는 결과에 실망을 표명했지만, 팀이 되돌아올 것이라고 확신했다. “오늘의 한국은 수비가 정말 좋았고, 골키퍼는 매우 훌륭했다. 그들이 우리에게 고생하기를 기대했기 때문에 우리가 잘 시작하는 것이 중요했다. 분기와 4분기에 들어가는 기세를 유지할 수 없었다.그래도 이것은 토너먼트의 첫 경기이며 내일은 방글라데시와 대전하는 것은 틀림없다”고 그는 말했다.

토너먼트의 마지막 판에서는, 양쪽 모두 무승부를 했다. 인도의 다음 플레이는 내일 방글라데시를 주최합니다.

토너먼트 준비 캠프 중에 플레이어가 코비드 양성을 테스트한 후, 타이틀 후보인 말레이시아가 철수해야 했을 때, 토너먼트는 그 빛의 일부를 잃었다. 국가의 현재 규정에 따라 모든 플레이어와 코칭 직원이 밀접한 연락처로 분류되었으므로 최소 7일 동안 격리해야 하며 효과적으로 준비가 중단되었습니다. — PTI

READ  히틀러의 고향을 경찰서로 바꾸는 오스트리아 건축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