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아삼에 대한 투자에 열심이다

목요일 성명에 따르면 한국은 아삼 지역의 의료, 식품 가공, 인프라 및 관광과 같은 신흥 부문에 대한 투자에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주인도 대사관과 한국무역투자진흥공사(K무역투자진흥공사) 관계자로 구성된 한국 고위 대표단은 구와하티를 방문하고 만벤드라 프라탑 싱 아삼 상공부 장관을 만나 주의 다양한 분야에 대한 투자 타당성을 검토했다.

대표단과 장관은 동아시아 국가와 아삼 정부 간의 경제 문제 및 양자 협력에 대해 논의했으며 한국 관리들은 건강 관련 기술에 대한 잠재력이 크지만 아직 개발되지 않은 국가에서 건강 관리에 관심을 표명했습니다.

한국대사관은 성명을 통해 식품 가공, 인프라, 관광 등 여러 분야에서 한국 기업과 국가 간 협력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Singh의 비즈니스 대표단은 한국뿐만 아니라 인도에 위치한 한국 기업들과 아삼주에서 가능한 투자 기회를 공유하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한국대사관과 KOTRA 관계자 외에 한-인도 무역협력센터, 한-인도 창업센터, 한국무역협회, 인도 대한상공회의소 대표로 구성된 팀이다.

한국은 1990년대부터 자동차, 전자, 화학 분야에 주로 투자해 왔으며, 이제는 제약, 유기농, 식품가공, 관광 등 다양한 산업으로 관심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양광석 주뉴델리 한국대사관 상업담당관은 “이번 방문 이후 아삼에서 많은 기회가 열리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otra의 남아시아 담당 이사인 Junhwa Bin은 Assam이 다양한 잠재력을 고려할 때 선호하는 목적지 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Ben은 “인프라, 의료, 식품 가공, 유기농업 및 기타 분야와 같은 분야에서 활동하는 한국 기업들과 다양한 기회를 모색할 것입니다. 우리는 상호 이익을 위해 서로의 장점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KOTRA는 한국 정부의 무역 및 투자 진흥 기관입니다. 성명은 인도에서 KOTRA의 감독하에 운영되는 인도-한국 무역 협력 센터가 한국 기업이 인도에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투자 전략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표단은 또한 한국산 N95 마스크, PPE 키트, 적외선 체온계, 살균기를 아삼 보건가족복지부에 기부했다.

DH의 최신 동영상을 확인하세요.

READ  Microsoft Edge는 더 나은 알림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