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일본과의 협상에 오픈하고 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부다페스트, 11월 4일(연합뉴스) – 한국은 정상회담을 포함한 일본과의 회담을 적극 개최하고 양자간 관계 개선에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대통령 고관은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키시다 후미오 총리가 이번 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린 유엔 기후변화 정상회의 옆에서 양자간 회의를 열지 않은 뒤 당국자는 발언했다.

키시다 후미오는 달이 헝가리에 공식 방문하기 위해 출발하기 몇 시간 전에 글래스고에 도착했다.

관계자는 기자단에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자들과 회담할 기회가 있는지 검토한다”고 말했다.

달은 지난달 전화회담에서 한국은 일본과의 관계를 개선할 준비가 있다고 키시다에게 말했다.

일본 기업은 강제노동의 희생자에게 보상을 지불해야 한다는 한국의 대법원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일본이 2019년 한국에 대한 수출제한을 부과한 이후 한국과 일본의 관계는 일본 의 전시중의 강제 노동을 둘러싸고 계속되고 있다.

달의 유럽 여행의 중요한 요점 중 하나는 한반도에 영구적인 평화를 가져오기 위한 그의 노력에 대한 국제적인 지지를 얻는 것이었다.

지난주 문은 바티칸에서 교황 프란시스코와의 회담을 열고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도록 교황에 요청했다. 프랜시스는 달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북한의 초대를 받으면 기꺼이 북한을 방문한다고 말했다.

문은 평화조약이 아닌 휴전협정으로 끝난 1950-53년의 조선전쟁을 정식으로 종결시키는 선언에 대한 국제적인 지원을 요구할 때 교황에게 제안을 했다. 월정권은 이런 선언을 이용해 북한과의 정체된 평화협상을 부활시키고 싶다.

대통령 당국자는 정부에 의한 선전포고의 추진에 진전이 있었는지 여부를 묻고 북한 김정은 총리가 그러한 선전포고를 언급한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김씨의 언급에 대해서는 자세하게 언급하지 않았지만 9월 최고인민회의에서 김씨의 발언은 불신과 대립의 요인이 있기 때문에 선전포고해도 적대행위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같다.

김총서기가 선전포고를 언급한 것은 의미가 있으며, 한국은 서울과 워싱턴 간의 협의를 바탕으로 북한과의 회담을 재개할 기회를 검토할 것이라고 당국자는 말했다.

정상 회의 후 공동 프레스 문장에서 에이더는 양국이 원자력 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탄소 중립을 달성 할 수 없다는 컨센서스를 공유한다고 말했다.

성명서는 그것이 월정권의 탈원 정책에 부합하는지 여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지만 당국은 너무 읽지 않도록 경고했다.

문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이 달성되고 새로운 원자력 발전소가 건설되지 않을 때까지 아델 원자력 발전이 그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해외에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한 입찰을 이겨내는 움직임에 대해 묻는 당국자는 한국과 외국이 원자력협력을 위한 ‘양쪽에 유리한’ 전략을 찾아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또한 원자력발전소가 가동될 때까지 핵기술과 노동력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당국자는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