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있지만 제물 다른 지도자의 야스쿠니 방문에 깊은 후회를 표명하고있다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Yonhap)

한국은 일요일, 제 2 차 세계 대전의 종결 기념일에 일본의 菅義 웨이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거나 다른 지도자를 방문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외무성 대변인, 최영 샘 씨는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모신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과 방문을 반복 일본의 지도자들에게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명하고있다 “고 말했다.

“정부는 일본의 책임있는 사람들에 그들의 겸손한 영혼의 탐구와 역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나타내도록 촉구 그런 태도에 근거한 경우에만 일본은 한국과의 미래 지향적 인 관계를 구축하고 신뢰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하는 다른 이웃에서 “고 그는 덧붙였다.

일본 교도 통신에 따르면 간 이전, 신사에 공물을 보내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 장관과 萩生田 교육 장관 등 그의 내각의 3 명의 멤버가 거기에 경의를 표했다.

지난해 9 월 아베 신조에서 총리에 취임 한 이래, 간은 신사를 방문하지 않았지만 올해 10 월과 4 월에 두 번 제물을 보냈다.

아베 총리가 일요일에 신사를 방문한 것도 보도되고 있으며, 아베 총리는 사임 이후 4 번째 참배를 확인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14 명의 A 급 전범을 포함한 일본의 전사자를 기리고 있습니다. 일본 지도자들의 신사 참배는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의 이웃 나라에서 나라의 군국주의 과거를 미화하려는 시도로 간주했기 때문에 강한 비난을 받았다.

금요일, 한국 외무부는 서울의 일본 대사관 고위 외교관 기시 노부오 국방 장관의 신사 방문에 항의하는 호소했다. (연합 뉴스)

READ  "우리쪽에 있기"때문에 "우리는 과학의 길에 서서는 안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