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한류’ 팬들을 위해 메타버스 기반 세계를 시작

한국 정부는 메타버스 기반 온라인 전시장을 시작했다. 한류 파도.

에 따르면 연합 뉴스 에이전시, 코리아 월드는 메타버스 (간단한 영구 온라인 3D 월드)이며 관심있는 외국인이 만든 기사와 비디오를 전시하는 홀이 특징입니다. 한류 한류로도 알려진 파도. 이는 한국문화정보서비스(KOCIS)에 의해 오늘(11월 30일) 초에 시작되었다.

“외국 관점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한류 관련 콘텐츠가 재증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KOCIS의 이사인 박정율은 말했다. “앞으로도 새로운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콘텐츠의 다양화에 노력하겠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KOCIS의 대표는 방문자가 아바타를 통해 다른 사용자와 교류할 수 있게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코리아월드에서는 한복 등 한국의 전통의상을 맛볼 수 있는 특별 이벤트도 개최합니다.

코리아월드의 공식 웹사이트에 따르면 전시홀은 새로운 온라인 세계에서 ‘처음에 공개된 공간’이다. “”[It] 팔각형 파빌리온을 본뜬 갤러리로 외국인의 관점에서 참신하고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전시하고 있습니다. ” 한국 세계는 여기에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관련 뉴스에서는 오징어 게임 2021년 고담 어워드에서 주요 미국 상에서 처음으로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뉴욕시를 거점으로 하는 독립 영화 제작자 프로젝트가 주최한 식전에서는, 오징어 게임 황동혁의 크리에이터 겸 디렉터에게 받아들여진 브레이크스루 시리즈 – 롱 포맷 트로피를 획득.

“12년 전 2009년에 이 스크립트를 썼을 때 나는 최선을 다했지만 아무도 그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라고 말했습니다.」 마감. “12일도 걸리지 않았다 [after release] 지구상에서 넘버원의 쇼가 되기 위해서.

READ  한일관계의 새로운 불씨 - 외교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