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혈관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시각화하는 기술을 제공합니다.

지금까지 심박수의 변화는 숫자로만 확인할 수 있었지만 현재는 확인할 수 없습니다.

한국에 본사를 둔 포항공과대학(POSTECH)의 연구팀은 삼성어드밴스드 Institute of Technology(SAIT)와 공동으로 통합광음향현미경(PAM)과 광플리티스모그래피(PPG)를 개발했다.

PPG는 스마트 웨어러블 장치의 심박수 측정 센서에서 자주 사용됩니다. LED가 피부에 조사되었을 때 심장 수축과 이완에 이어 광 반사율의 변화를 감지하여 심박수를 계산합니다. 이 편리한 기술은 심박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지만 혈관 운동과 같은 신체의 동적 변화에 대한 시각적 액세스를 제한합니다.

이러한 제한을 극복하기 위해 연구팀은 PAM을 PPG에 적용했습니다. 이는 PAM이 혈관의 동적 변화의 고해상도 이미징을 시간에 따라 제공할 수 있다고 가정한다.

연구자들은 또한 새로운 시스템이 인간의 손가락에서 혈관 이미지와 혈액량의 변화를 동시에 얻을 수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또한 맥파 신호의 변화가 혈관의 움직임으로 이어지는 것을 직접 관찰함으로써 두 가지 변화가 관련되어 있음을 입증했습니다.

READ  콜린 파웰은 내 모든 공화당 원들을 의회에 초대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