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4중주 가입을 고려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분쟁으로 인해 중국, 미국과의 균형관계에 대한 한국의 입장이 바뀌면서 2주 후면 취임하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자가 한국이 4중주 가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것을 강화하기 위해. 대한민국 국방대학교 총장인 용해 2세 소장은 군사적 입장을 밝혔다.

“지금까지 한국 정부의 입장은 중국과 미국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 공식적으로 4중주 가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옵저버연구재단과 외교부 주최 라이시나대화 패널토론 외교부 “한국 정부 입장 바뀔 것”…

지난 3월 초 대선에서 승리한 윤 의원은 오는 5월 10일 취임한다.

영 소령은 “인도와 좋은 군사 및 경제 관계와 중국보다는 미국과 태평양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이동에 대한 가능한 일정에 대한 질문에 Young 소장은 아직 알지 못하며 “올해 또는 내년이 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확장 정책이 없습니다.

하지만 4개국 관계자들은 과거 인도, 호주, 일본, 미국 등 4개국으로 구성된 그룹을 확대하는 정책은 아직 없다고 밝힌 바 있다.

4중주 지도자들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인도적 지원을 위한 새로운 메커니즘과 우크라이나 위기가 이 지역에 미치는 영향을 발표하기 위해 3월에 가상 정상 회담을 개최했습니다. 지난해 9월 워싱턴에서 또 한 차례 정상회의가 열렸다. Quartet 지도자들의 또 다른 개인 회담은 앞으로 몇 달 안에 도쿄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여러 차례에 걸쳐 관리들은 4중주를 안보적 관점을 배제하면서 4개국 간의 광범위한 협력을 위한 외교적 건물 및 협의 메커니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READ  한국과 일본 관리들은 북한이 동해안에서 탄도미사일로 의심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