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K239 미사일 발사기의 사거리를 두 배로 늘리려고합니다.

한국은 K239 천무 방사포의 사거리를 85km(53마일)에서 200km(124마일) 이상으로 늘리기 위한 노력을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달 심포지엄에서 연구개발사업을 발표했는데, 그 중 관형미사일 추진기술의 적용이 주를 이룬다. 기관은 이제 더 긴 연소 시간을 허용하기 위해 K239 미사일에 공기 흡입구를 추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튜브 로켓은 외부 공기를 흡입하고 연소용 가스 발생기와 결합하여 추력과 더 긴 범위를 생성합니다. (MBDA가 만든 Meteor는 튜브 기술을 사용하는 미사일의 한 예입니다.)

기동을 위한 가스 흐름을 제어하는 ​​밸브가 추가되어 연소 효율이 더욱 향상되었습니다.

장거리는 150~200km 떨어진 기지를 목표로 삼을 수 있는 북한의 다중 미사일 발사대에 대한 대응책이다.

한국의 미사일군은 사거리 300~800km의 현무-2 단거리 탄도미사일 600발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사거리 500~1500km의 현무-3 순항미사일 400발; 그리고 새로 개발된 현무 4-4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 그러나 육군에는 충돌 시 북한의 군사 목표물을 공격하는 데 도움이 될 발사대가 없습니다.

국방개발청은 장거리 K239가 육군이 부족한 미사일 무기고를 보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를 들어, 기관의 노력이 성공하면 K239 MLR은 12개의 적 표적을 동시에 공격할 수 있어 장거리 공격 능력을 제공하고 군이 대신 고가치 표적에 탄도 미사일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READ  Amazon, 50가지 새로운 기능으로 Alexa에 새 생명 불어넣다, Telecom News, ET Tele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