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세계유산을 둘러싼 매년 항례의 페스티벌이 다음달 개막

서울, 8 월 10 일 (연합) – 한국의 유네스코 세계 유산에 등록 된 여러 세계 유산을 소개하는 매년 항례의 문화제가 다음 달 3 개 지역에서 2 개월에 걸쳐 개최되는, 그리고 주최자는 수요일에 말했다.

2022년 세계유산 페스티벌은 9월 3일부터 10월 22일까지 경상북도 안동시와 영주시에서 개최된다. 경기도 수원. 문화재청(CHA)에 따르면 제주도 남부의 리조트 섬.

CHA는 3년 전에 이 축제를 시작하여 유네스코로 지정된 국가의 세계유산을 홍보하며 음악과 댄스 공연, 체험, 전시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방문자가 문화유산의 가치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합니다. 사이트.

행정은, 매년 응모한 도시나 지역 중에서, 축제에 참가하는 도시나 지역을 선택하고 있습니다. 2019년에 지정된 조선왕조(1392-1910)의 서원 9개교와 경상북도 경주, 안동, 영주, 제주의 3개 도시에서 개교식이 열렸으며, 2021년 충청남도 공주 시, 부여시, 익산시의 백제역사지구에서는 한국의 고대왕국인 백제, 안동, 수원, 제주의 유적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주최자에 따르면 지난해 방문객 수는 약 19만4000명.

제3회 축제는 경상북도 안동과 영주의 하회촌, 소수, 도산, 북산의 서원, 부석과 봉정의 불교 사원이 있는 지역에서 시작된다. 페스트는 9월 3일부터 25일까지 ‘세계유산의 통과’를 테마로 개최된다.

그 후, 10월 1일부터 22일까지는 조선시대의 요새인 수원의 화성, 10월 1일부터 16일까지는 제주도의 화산도와 용암 동굴에서 개최된다. 제주도의 유산은 사다리 화산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楯状火山은 약 120만년 전의 것으로, 한국의 최고봉인 한라산의 해발 1,950 미터까지 상승하고 있습니다. 부지 면적은 18,846 헥타르로 제주도의 10% 이상에 해당합니다.

2개월 축제는 지역 문화 유산을 주제로 한 다양한 전시회, 콘서트, 워킹 투어 프로그램, 포럼 및 실용적인 경험을 제공합니다.

끊임없이 웃고 있는 전통 가면인 하회 가면의 기원에 관한 전설에 근거한 축제의 오프닝 공연은, 9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의 남동 270킬로에 있는 안동의 하회 마을에서 1 일 3회 개최됩니다.

60세 댄서는 수요일에 서울호텔에서 열린 축제를 홍보하는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사원의 장소로서의 특징에 인간의 숨결을 불어넣어 본 적이 없는 사원의 입체적인 측면을 느껴보세요.”

안동·영주지역 축제 기간 중 사원 내에 있는 불교박물관에서 사원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미디어 아트전이 개최된다.

서수, 도상, 병상 서원에서는 유학자의 일상생활, 음악극, 한국의 전통 야외 공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열린다. 특히 시마야마 서원은 9월 3일부터 25일까지 야간 견학이 가능하다.

제주도에서는 약 1만년 전에 거문 올름에서 분출한 용암의 흔적을 볼 수 있는 워킹 투어에 참가할 수 있습니다. 또한 유산 목록에 있는 일부 용암동 가이드 투어도 있으며, 일반적으로 관광객이 출입할 수 없는 지역을 확인할 수 없는 기회입니다.

CHA의 최은천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이 페스티벌을 통해 세계가 인정한 한국의 세계유산의 가치를 넓혀 관광객들이 보다 쉽게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