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전 패션 디자이너가 김치를 해독 음료로 만든다.

박윤경. [Photo by Park Hyung-ki]

한국의 건강 필수품을 해독 음료로 만든 전 대한승마협회 회장에 따르면 김치는 다음 기적의 주스가 될 것입니다.

전 패션 디자이너이자 SHm의 사장인 박윤경은 최근에 맛과 품질이 배송되는 동안 영향을 받지 않는 한국의 발효 식물성 식품에 대한 글로벌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고안된 마실 수 있는 백김치를 출시했습니다.

고춧가루를 넣지 않고 만든 김치백(흰색)은 부드럽고 상큼한 맛이 일품이다. 고품질 배추로 만든 박씨의 ‘김치과즙’은 숙성, 착즙, 숙성을 거쳐 한 봉지에 담겼다. 나는 이미 그 제품에 대해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박 대표는 여러 관능검사 결과 좋은 반응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마실 수 있는 김치백이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요즘은 외국인들이 많이 김치를 즐기지만 김치가 숙성되는 과정에서 오는 특유의 향 때문에 보관과 운송이 어렵다. 김치 본연의 맛과 유산균을 유지하면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박 대표는 해외에서 한식을 대표할 수 있는 독특한 소스를 개발하고 싶다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산하 농업기술유통공사와 개발을 함께 하던 중 소스 생산을 위한 대량 원료인 김치즙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먼저 시장에 내놓기로 했다.

박 대표는 “식물성 발효식품의 면역증강 효과가 과학적으로 확인되면서 한국 김치와 그 활용도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한국 김치와 그 활용도가 세계 각국에 수출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글 정혁훈, 김민오

[ⓒ Pulse by Maeil Business News Korea & mk.co.kr, All rights reserved]

READ  WhatsApp Business는 프로필 사진을 통해 상태 업데이트를 표시하는 옵션을 얻습니다: 보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