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LG화학, EV 부품의 미국 공장에 30억 달러를 투자 기술

한국 기업에 따르면 시설은 2027년까지 200만대의 전기 자동차에 전력을 공급하는 컴포넌트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한다.

한국 LG 켐은 미국에서 전기 자동차 부품 제조 시설 건설에 3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있는 배터리 캐소드 생산시설은 이러한 종류의 시설로는 미국에서 최대가 되어 85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하자 LG 켐은 화요일의 성명에서 말했다.

이 공장은 2027년까지 120,000톤의 연간 생산 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200만대의 전기 자동차에 전력을 공급하는 부품을 생산한다고 한국 회사는 말합니다.

LG화학의 신학철 최고경영책임자(CEO)는 “테네시주의 새로운 캐소드 제조시설은 세계 최고의 배터리 재료 제조업체가 되어 세계 최고의 과학기업이 된다는 기업 비전을 실현하는 데 한 걸음 다가왔다”고 말했다.

“이 사이트는 캐소드 공급망의 뛰어난 북미 제조 센터가 되어 많은 고급 고용 창출로 이어져 클락스빌 지역 경제에 기여합니다.”

2025년 생산을 시작할 예정인 공장 발표는 8월에 조 바이덴 미 대통령이 중국에서 부품을 대량으로 조달하는 전기 자동차 메이커에 세액 공제를 거부하는 기후 및 에너지 법안에 서명한 후 수행되었습니다.

인플레이션 감소법 하에서 제조업자는 감세의 혜택을 받기 위해 미국 또는 그 자유무역 파트너 중 하나에서 배터리의 중요한 광물의 40%를 조달해야 하며, 2027년에는 80%의 점유율 로 올라갑니다. 워싱턴이 국가 안보 우려로 간주하는 세계 EV 배터리 시장의 절반.

현대자동차를 포함한 한국 자동차 메이커는 대부분의 EV 모델의 감세를 삭감한 이 법에 항의하고 있다.

한국 윤석열 청와대는 지난 주 G20 정상회의에서 바이덴 씨에게 이 문제를 제기해 한국 기업이 차별 정책에 직면하지 않도록 상대국에 요구했다고 말했다.

LG 켐은 이 새로운 시설이 전세계 배터리 재료 시장의 ‘변화하는 역학’과 인플레이션 감소법에 대응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고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