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뉴질랜드의 ‘가방 속 아이들’의 수수께끼와 관련될 가능성 뉴질랜드

서울경찰에 따르면 뉴질랜드에서 시체가 가방에서 발견된 두 아이의 가족이라고 생각되는 여성이 한국에 있다.

이 여성은 한국에서 태어난 뉴질랜드인으로, 2018년에 한국에 도착해 그 이후 출국한 기록은 없다고 경찰은 월요일에 로이터에게 말했다.

그녀가 한국에 도착했을 때 그녀의 위치와 그녀가 다른 친척과 함께 있었는지 즉시 알 수 없었습니다.

“뉴질랜드 경찰은 범죄 사건과 관련이 있을 수 있는 인물이 한국에 있는지 확인을 요청했다”고 경찰관은 말했다.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NZ 헤럴드는 심지어 보고서 출처는 아이들의 친척이 한국에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KBS한국 국영 방송국은 월요일 인터폴이 한국 경찰에게 여성의 위치를 ​​추적하도록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경찰청이 그녀가 한국에 입국했음을 확인하고 그녀가 출국했다는 기록이 없다고 인용했다.

경찰관은 방송국에 체포장이 발행되지 않는 한 현지 경찰은 여성의 위치를 ​​파악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월요일은 한겨레일간지는 경찰의 국제 문제 부서의 정보를 인용하고 인터폴이 빨간색 통지를 발행하면 경찰이 여성을 구속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경찰은 서울 경찰에 연락했는지 확인하지 않고 월요일에 더 많은 의견을 거부했지만 이전에 인터폴과 협력하고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뉴질랜드 경찰은 지난 주 오클랜드에서 아이들의 시신이 온라인 경매에서 구입 한 보관 사물함의 내용을 조사한 가족에 의해 발견 된 후 살인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경찰은 시체를 발견 한 가족이 죽음과 관련이 없다고 반복적으로 말했습니다.

목요일 오후 기자 회견에서 DI Tofilau Faamanuia Vaaelua는 사후 검사 결과, 아이들은 5세에서 10세의 초등학교에 다니던 나이임을 보여주었습니다.

“시체는 같은 사이즈의 가방 2개에 숨겨져 있었는데… 덧붙였다.

유골을 발견 한 집의 거주자는 “당연히 발견에 시달리고 있습니다.”고 프라이버시를 요구했습니다.

READ  S.Korea culls chickens over bird flu outbreaks | MorungExpres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