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이 미국 외환정책 ‘감시대상’에서 2년 연속 제외됐다.

한국이 미국 외환정책 ‘감시대상’에서 2년 연속 제외됐다.
  • Published6월 21, 2024

이 스크린샷은 미국의 주요 무역 상대국의 거시경제 및 외환 정책에 관해 재무부가 의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보여줍니다. 연합

미 재무부가 2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은 외환정책 감시국 명단에서 한국을 두 번째로 제외했고, 일본은 명단에 추가했다.

기재부는 지난 11월 보고서에 이어 ‘미국 주요 무역 상대국의 거시경제 및 외환정책에 관한 의회 반기 보고서’를 발표했는데, 2016년 4월 이후 처음으로 한국이 제외됐다.

최신 감시 목록에는 중국, 일본, 대만,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베트남 및 독일이 포함됩니다.

미국 무역 파트너는 2015년 미국 무역 원활화 및 무역 집행법(2015년 법이라고도 함)에서 정한 세 가지 기준 중 두 가지를 충족하는 경우 목록에 포함됩니다.

기준은 미국과의 양자 무역 흑자 최소 150억 달러, 경상수지 GDP의 최소 3% 흑자, 외환 시장에 대한 일방적 개입을 최소 8개월 동안 유지하는 것입니다. 1년 이내에 순 구매액이 12개월 동안 경제 GDP의 최소 2% 이상이어야 합니다.

“일본, 대만, 베트남, 독일은 모두 대규모 양자 흑자 및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를 달성하는 기준을 충족하며, 싱가포르는 지속적이고 일방적인 외환 개입 및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를 달성하는 기준을 충족합니다.” 보고서에서 말했다.

그는 “말레이시아는 지난 보고서에서는 두 가지 기준을 충족했지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대규모 양자 흑자 기준만 충족했다”고 덧붙였다.

중국과 관련하여 외교부는 중국이 외환 개입을 실시하지 못하고 환율 메커니즘의 주요 특징에 대한 투명성이 부족하여 계속해서 주요 경제국들 사이에서 이례적인 상황이 되고 있으며 면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연합)

READ  전세 한도 제 전세 거래량 '1/4 피스'... 입주자 반전 추세 급증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