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인도차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남인도 차 수출업자 협회는 Coonoor의 차 농장을 방문하기 위해 온 한국 대표단을 초청했습니다.

남인도 차수출업자협회(South India Tea Exporters Association)의 디팍 샤(Deepak Shah) 회장은 4인 대표단의 방문 목적은 지금까지 선적량이 250톤에 불과했던 처녀 시장인 한국에 차를 수입할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차협회 천수정 회장이 이끄는 팀은 다양한 맛의 부가가치 차 전문기업인 Crystal Tea India Pvt Ltd를 방문했습니다.

Shah에 따르면 한국 대표단의 의도는 다른 지역의 차 품질에 대한 평가를 받는 것입니다. 앞서 그들은 인도 북부에 있는 차 농장을 방문했습니다.

한국은 소량의 차를 수입하지만 홍차(40%)와 녹차(515%)에 대한 높은 수입 관세가 인도 차 제조업체가 한국 시장에 진입하는 데 걸림돌이 된다고 말했다. 다른 많은 국가에는 그러한 의무가 없습니다.

커피부터 차까지

Shah는 또한 한국이 술을 많이 사용하는 백티, 느슨한 차, 즉석 차의 좋은 시장이라고 언급했습니다. 한국 대표단은 차와 시식도 하고 인도 남부의 차 생산업체와 사업 기회를 잡을 계획임을 확인했다.

한국 대표단의 통역을 맡은 Silkroad Tour (India) Pvt Ltd의 이사 Akhent Kumar Sinha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비즈니스 라인 한국 팀은 인도 차에 매우 만족하고 있으며 자국에서 홍보하고 싶었습니다. 한국은 가장 큰 커피 소비국이었고 현재 추세는 한국 당국이 홍보하고자 하는 차 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주한 인도대사관은 대한차협회의 인도 방문을 위해 필요한 준비를 하고 티보드에 다양한 종류의 차, 특히 아쌈과 닐기리스를 시음하도록 위임했다.

신하는 차 수입에 대한 고관세 구조에 대해 논의했으며 한국 팀은 선적에 적절한 정부 문서가 있다는 조건으로 수입에 대한 할인을 제공한다는 보장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에 게시 됨

2022년 9월 15일

READ  국내 메이저 기업, 타이어 열분해 프로젝트 착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