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중국에서 이기고 동아시아 남자 축구 토너먼트를 킥오프

수요일 일본 토요타 스타디움에서 개최된 동아시아 축구연맹 E-1 축구선수권에서 팀의 첫 경기에서 한국의 나상호(오른쪽)가 중국의 서호봉과 공을 싸운다. (대한축구협회)

한국은 수요일에 중국을 3-0으로 내려 4년 연속 동아시아 남자 축구 타이틀 획득을 목표로 했다.

포워드 조게성과 미드필더의 권창훈은 일본 도요타의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각각 골을 넣었다. 한국도 동아시아 축구연맹(EAFF) E-1 축구 첫 경기에서 중국에서 오운골을 획득했다. 챔피언십.

세계 28위의 한국은 78위의 중국에 대해 21승 13인승, 2패가 되고 있습니다.

한국은 다음 일요일에 세계 145위의 홍콩과 대전하고, 다음 수요일에는 24위의 일본과 대전합니다. 총당전에서 최고 기록을 달성한 나라가 챔피언이 됩니다.

EAFF 대회는 2003년에 시작되어 한국은 지금까지 8개 타이틀 중 5개를 획득했으며, 지난 3회 연속으로 우승했다.

예상대로 한국은 23세 미만의 중국 팀과의 경기를 초기부터 지배했다. 미드필더 라상호와 황인범은 각각 인터넷을 잘 보고 있으며, 조는 34분에 골키퍼 한가를 로우샷으로 테스트했다.

권경원으로부터의 롱패스를 무심코 자신의 인터넷으로 이끈 중국인 DF 주진준의 오운골에서 39분에 한국이 리드를 빼앗았다.

후반 9분, 권창훈이 김진수의 머리로 패스를 정해 한국 리드를 두 배로 했다. 그 후 80분에 조는 박스 안에 그의 오른발로 득점했다.

한국은 중국을 19대 1로 웃돌고 코너에서 9대 0의 차이를 냈다.

올해의 토너먼트는 올 가을 월드컵의 최종 전형에 앞서 바울 벤트 감독에게 인상을 주는 K리그 선수들의 마지막 오디션 중 하나입니다.

EAFF 이벤트는 FIFA 인터내셔널 캘린더의 일부가 아니기 때문에 외국 클럽은 한국 선수를 해방할 의무가 없었다. 도시락은 K리그에서 26명의 선수에서 25명을 뽑았다. 유일한 예외는 일본의 클럽 감바 오사카의 권경원이다.

월드컵에서는 유럽에 본사를 둔 스타들이 한국 팀의 대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K리그 선수들에게 귀중한 몇 안되는 자리를 남기고 있다. (연합 뉴스)

READ  독일의 전 나치 강제 수용소 경비원 인 브루노 D (Bruno D)는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