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체육대학교, Koshary에 명예박사학위 수여 | 오만 시대

무스카트 포도: 드문 영예로 오만 고위 스포츠 감독이 최근 명예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스포츠 관계자로 여러 모자를 쓰고 있는 타하 알 코샤리는 서울에 있는 한국체육대학교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오만 수영 협회(OSA) 회장이자 오만 올림픽 위원회(OOC) 사무총장인 쿠레시(Qureshi)는 “국제 및 대륙별 스포츠 조직을 지원하기 위한 탁월한 서비스와 노력”으로 영예를 안았습니다.

박사 학위를 받은 후 Qushri는 “박사 학위는 스포츠 관리 경력에서 결정적인 순간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Qureshi는 또한 아랍 수영 연맹 회장, 아시아 수영 연맹 사무총장, FINA(국제수영청) 위원 및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집행위원이기도 합니다.

1977년 개교한 대한체육대학교는 국내 유일의 국립체육대학으로 뛰어난 스포츠 지도자와 세계 정상급 선수 및 코치를 배출해왔습니다.

Qureshi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 영광은 문화, 스포츠 및 청소년 장관인 Sayyid Yazin bin Haitham 각하의 강력한 지원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회사 이사회 의장인 Sheikh Khalid bin Muhammad Al- Zubair는 저를 믿고 제 업무를 지원해 준 OOC의 동료 경영진과 제가 가진 모든 것에 대해 국제 스포츠 조직에 감사를 표합니다.”

오만 스포츠 관계자는 “한국체육대학이 저에게 명예박사 학위를 수여하기로 결정한 것은 저뿐만 아니라 오만에게도 큰 영광입니다. 이전 수상자 중에는 IOC 위원장인 Thomas Bach와 위원회 부의장인 2017년 IOC의 Myang Ng 경이 올림픽 게임을 통한 국제 평화 증진에 기여한 공로가 있습니다.

Qureshi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것은 내가 모든 수준에서 스포츠에 더 많이 기여하도록 동기를 부여할 것입니다.”

안영규 한국체육대학교 총장은 케셰리에게 상을 수여했다. 그는 “글로벌 스포츠 운동을 풍요롭게 하는 데 기여한 스포츠 인사들과 국내외 올림픽 운동 발전에 긍정적이고 가시적인 영향을 미친 그들의 훌륭한 서비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영광을 돌린다”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