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감독은 수십 년의 세대적 트라우마에 직면해 있다.

형제들과 헤어진 트라우마는 양용희의 모든 영화에 울려퍼진다.

서울 – 수상 경력에 빛나는 양용희 감독은 6세 때 김일성 주석의 60번째 생일을 맞아 200가지 “인간 선물” 중 하나로 형이 일본을 떠나 북한으로 가는 것을 지켜봤다.

색종이 조각과 함께 북한 국가가 울리자 그는 페리가 니가타 항구를 떠나기 전에 그녀에게 “용기, 음악을 많이 들어라. 영화를 많이 보라”는 쪽지를 건넸다.

일본 “재일” 한인 사회의 일원인 그녀의 부모가 무료 교육, 의료 및 치료를 제공하는 사회주의 낙원에 대한 김정일 정권의 약속에 이끌려 다른 두 아들을 같은 방식으로 보낸 지 1년 후인 1972년이었습니다. 모두를 위한 일자리.

소년들은 결코 물러서지 않습니다.

양(57)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부모님은 의미 없는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아이들을 희생하도록 강요한 단체에 평생을 바쳤다”고 말했다.

그녀의 형제 자매들과의 이별의 트라우마는 일본 식민 통치가 끝난 후부터 한반도가 분단된 후 수십 년에 이르기까지 그녀의 가족이 여러 세대에 걸쳐 겪는 고통을 기록하는 오사카 태생의 모든 영화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오사카에서 유명한 친북 활동가였으며 1970년대에 평양과 도쿄가 조직한 송환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그의 아들들을 그곳에 보내 살게 했습니다.

1959년에서 1984년 사이에 일본에 거주하는 약 93,000명의 조선인이 이 계획에 따라 북한으로 떠났다. 양의 형은 김일성을 기리기 위해 특별히 선발된 200명의 대학생 중 한 명이었다.

시스템의 약속은 거의 아무것도 가져 오지 않았지만 Zenichi 도착자는 머물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의 가족은 그들을 다시 데려오기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양의 부모가 “실제로 아이들을 보낸 후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아이들을 안전하게 (북한에서) 지키기 위해 시스템을 떠날 수 없었고 더 헌신해야 했다”고 말했다.

나는 내 형제들을 인질로 삼았던 정권에 매우 화가 났습니다.”

그녀의 부모와 달리 Yang은 반항했습니다.

– ‘자유롭고 싶었다’ –

Yang은 그녀가 일본에서 차별을 겪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의 한국 혈통 때문에 여러 번 일자리를 거부당하고 영화 프로젝트에서 해고되었습니다.

READ  연예 뉴스 검거: 런던 웨스트 엔드의 새로운 뮤지컬 세트에서 들려주는 Bob Marley의 삶의 이야기. 한국의 '오징어 게임'은 Netflix 등에서 가장 큰 오리지널 쇼입니다.

그녀는 또한 지역 사회의 친북 감정과 씨름해야 했습니다.

그녀의 아버지는 그녀가 문학을 공부한 대학을 운영하는 총련기구(일본에 있는 사실상의 평양 대사관)의 저명한 인물이었다.

학창시절 학생들에게 ‘김정일의 문학이론’이라는 문장을 해석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양은 한 번은 백지를 내밀었다고 한다.

그리고 북한 지도자 김일성과 김정일의 초상화가 나란히 걸려 있는 집에서 그녀는 형제들을 멀리 보낸 부모를 원망했다.

양은 AFP에 “나는 자유롭고 싶었다.

“나는…일본인 척 할 수 있었고, 아무 문제도 깨닫지 못한 것처럼 부모님과 형제들에게 정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정말로 자유로워지기 위해서는 그들 모두와 맞서야 했습니다.”

결혼에 실패하고 평양에서 고등학교 교사로 약 3년을 보낸 후, 그녀는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을 공부하기 위해 뉴욕으로 떠났다.

그리고 영화를 통해 그녀는 가족의 이야기를 해체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녀의 첫 번째 다큐멘터리 “친애하는 평양”은 2005년 선댄스 영화제와 베를린을 포함하여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공개되었습니다.

그녀는 형제자매를 방문하기 위해 여행하는 동안 양의 카메라에 영상이 나오자 북한 내부에서 보기 드문 독립적인 모습을 제공했습니다.

이에 분노한 총련은 사과를 요구했다.

그때까지 양씨는 한국 국적을 취득하여 형제들을 다시 방문할 수 없었습니다.

양은 “비싼 가격이지만 후회는 없다”며 “적어도 영화를 만들고,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제 욕심에는 충실했다”고 설명했다.

– 조국에 대한 절망 –

이 노력에서 Yang의 최근 행보는 올해 극장 개봉 예정인 ‘수프와 이념’이다.

아이들을 깊이 사랑하면서도 평양에 충성하는 어머니 강종희의 이야기에 초점을 맞춘다.

45년 동안 그녀는 세이코의 시계를 포함하여 평양에 있는 아들들에게 음식, 돈, 기타 물품을 보내 현금으로 교환했습니다.

양씨는 어머니가 종종 “부자연스럽고 지나치게 명랑했다”고 말하며 “북한 지도자들 덕분에” 아들들이 평양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하지만 집에서는 혼자 울고 있었다”고 말했다. 특히 강 씨의 큰아들이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은 후였다.

Yang은 그녀의 어머니가 그가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도 모른 채 그녀가 일본에서 북한으로 가져갈 수 있는 질병에 대한 모든 약을 보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EAD  한국 드라마, 폭음 감시 목록에 포함-Manila Bulletin

그는 2009년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노년에 Yang은 또 다른 충격적인 사건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1947-1954년에 제주도에서 한국군이 봉기를 진압하기 위한 유혈 캠페인이었습니다.

한국 국립 기록 보관소에 따르면 최대 30,000명이 사망했습니다.

그들 중에는 강씨의 약혼녀와 친척들도 있었다.

양씨는 “어머니가 집을 정말 원하셨다”며 “제주에 가고 싶었지만 어쩔 수 없이 떠나야 했다. 일본에서 자신의 위치를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믿을 수 있는 정부를 찾고 있었고 북한을 믿었습니다.

이곳은 양 형제 두 명이 살아남은 곳입니다.

그녀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Yang은 여전히 ​​말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어렸을 때부터 ‘이런 말 하지마, 하지마, 항상 이렇게 말하라’는 말을 계속 들었다”고 말했다.

“비용을 들여 하고 싶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