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건강 감시 디바이스로서 나노텍 문신을 개발

서울(로이터) – 과학팀의 프로젝트가 열매를 맺은 경우 한국인은 조만간 잠재적인 건강 문제를 자동으로 경고하는 맞춤형 문신의 형태로 자신의 체내에 장치를 운반할 수 있게 된다 가능성이 있습니다.

서울 남서쪽에 있는 대전시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원의 연구자들은 생체전극으로 작용하는 액체금속과 탄소나노튜브로 만들어진 전자 문신 잉크를 개발했다.

심전도(ECG) 장치 또는 기타 바이오센서에 연결하면 환자의 심박수와 포도당, 젖산과 같은 기타 생체 신호 판독값을 모니터로 보낼 수 있습니다.

연구자들은 궁극적으로 바이오센서를 생략할 수 있게 된다.

프로젝트 리더인 스티브 파크는 “장래적으로 이 잉크와 통합된 무선 칩을 연결하여 통신하거나 신체와 외부 장치 사이에서 신호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재료 과학 및 공학 교수.

이러한 모니터는 이론적으로 환자의 집을 포함하여 어디에나 배치할 수 있습니다.

잉크는 비 침습적이며 반도체 및 온도계에도 사용되는 부드러운 은빛 금속 인 갈륨을 기반으로 한 입자로 만들어집니다. 백금으로 장식 된 탄소 나노 튜브는 내구성을 제공하면서 전기를 통과시키는 데 도움이됩니다.

“피부에 바르면 문질러도 문신은 떨어지지 않습니다. 이것은 액체 금속만으로는 불가능합니다.”라고 Park 박사는 말합니다.

READ  트럼프의인지 테스트의 진실 (의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