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제는 빙판 위를 달리고 있다

경제 상황은 얇은 얼음을 걷는 것처럼 위태로워졌습니다. 미국 생산자물가지수(PPI)의 대폭 상승과 영국의 금융 불안이 지속되면서 국내외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피에르 올리비에 고린샤스는 세계 경제에 “최악은 아직 오지 않았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중국은 부동산 경기 침체와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으로, 유럽은 에너지 위기로 긴장하고 있다. 3대 경제 지역의 혼란이 신흥 시장을 뒤흔들었습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인플레이션과 선진국의 긴축으로 인한 신흥시장의 부채 위험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IMF의 회원국 대출은 구제가 필요한 국가의 증가로 인해 9월 말 1,350억 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로 확대되었습니다.

9월 FOMC 회의록은 정책 입안자들이 경제성장을 희생하더라도 인플레이션을 길들이기로 결심했음을 보여줍니다. 시장은 11월에 75bp의 네 번째 상승을 예상하고 있으며, 12월에 50bp, 1월에 25bp의 또 다른 상승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서울 국제금융센터는 연방기금금리가 2월에 4.50~4.75%로 정점을 찍고 12월에 25bp 인하와 함께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주 한국은행은 50bp의 전례 없는 두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해 마침내 기준금리를 3.5%까지 인상했다.

지난달 외국인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2조3600억원, 채권시장에서 9153억원을 순매출했다. 한국 원화는 9월 이후 6.8% 하락했으며, 이는 일본 엔화의 4.7%, 중국 위안화의 3.7%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윤석열 사장은 목요일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경제 위기를 과장하거나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것은 맞습니다. 정부는 고금리와 물가상승이라는 ‘생활비 위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거시경제적 관점에서 정부는 영국의 실패에 주목해야 한다. 블룸버그는 영국 국채의 붕괴가 정부 정책에 반대하거나 정부 정책에 대한 혐오감을 표시하기 위해 대량의 채권을 매각하겠다고 위협하는 채권 관리인의 귀환을 의미한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은 8월 경상수지 적자를 기록했다. 8월 기준 재정적자는 85조3000억원이다. 국가가 이층집으로 뛰어들 경우 경비원이 발효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