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사는 경제 관계 강화에 대한 모디 총리의 지원을 칭찬했습니다

뉴델리(아니) 장재복 주인도 한국대사는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한국에 대한 강력한 지원이 양국의 무역 및 경제 관계에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대유행 이전에 양국은 매우 큰 교역을 했습니다. 2020년에는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다가 작년에 다시 최고 수준의 거래량을 기록했습니다. 인도와 한국은 2030년까지 미화 500억 달러의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나는 두 나라, 특히 두 정부가 무역에서 잘하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양국은 경제, 무역 등 양국 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과 산업통상자원부(MOTIE)의 데이터에 따르면 한국과 인도는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강력한 경제 동반자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양국 간 교역액은 2021년 237억 달러에 달해 2018년 215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양국 간 교역액 사상 최대 규모로 전년 대비 40% 증가한 169억 달러를 기록했다. 10억” 주한 대한민국 대사관 상무과 코트라에 따르면

장 대사는 최근 수도에서 2022 인도 5일 한국전시회(KFI)를 개막했다. 개막 세션에는 KOTRA 남아시아 대표이사, 빈준화, 플립카트 마켓플레이스 수석매니저인 마얀크 아가르왈(Mayank Aggarwal)도 참석했다.

ANI와의 인터뷰에서 대사는 최근 인도와 한국의 아시안컵 경기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디펜딩 챔피언 인도는 한국과 4-4로 비긴 뒤 2022년 아시안 하키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인도 경기의 대진표를 방금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한국이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저에게는 희소식이지만 인도 하키 팀은 매우 좋습니다. 하키가 인도의 국가 스포츠라는 것을 압니다. 다음에는 인도인들이 결승전에 진출할 기회가 있다”고 ANI에 말했다.

READ  경쟁자들이 '좋아할 수 없는' 선거에서 낮은 타격을 입으면서 한국 유권자들이 코를 막고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