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레전드가 U-14 팀에 4-3으로 패하면서 젊은 다리가 우세합니다.

코리아 레전드 축구 대표팀이 14일 오후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추가경기장에서 열린 2002년 월드컵 거스 히딩크 감독(가운데)과 한국 U-14 대표팀과의 경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의. [YONHAP]

왼쪽부터 조원희-지소연-이영표-이을영이 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서울월드컵경기장 추가경기에서 레전드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NEWS1]

왼쪽부터 조원희-지소연-이영표-이을영이 1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서울월드컵경기장 추가경기에서 레전드 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NEWS1]

거스 히딩크 전 국가대표 감독이 2002년 월드컵 20주년 특별전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 월드컵 특별전에서 4연패로 이끌었다. -3 한국 U-14 팀을 상대로.

일요일 경기는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KFA가 주최하는 ‘축구주간’의 일환이다. 일요일 경기를 비롯한 다수의 행사에는 2002년 한국 국가대표팀 중 유일하게 월드컵 4강에 진출한 국가대표 주요인사들이 출연해 행사에 참가했다.

Correa는 Hiddink 감독 아래서 이 역사적인 위업을 달성했습니다. 한국은 준결승전에서 독일에 1-0, 터키에 3-2로 패해 4위에 올랐다.

2002년 월드컵 대표팀의 5인조(김병기, 송종국, 이영표, 이을영, 최진철)와 전 팀동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레전드 박지- 부상으로 인해 부업에 매달린 노래.

여기에는 최은성(2001-02), 조원희(2005-09), 백지훈(2005-10), 오범석(2005-13), 김형 등 5명의 전 국가대표 선수가 합류했다. Bum (2008-13) – 전 K리그 수비수이자 현 Avenir 코치인 최승환, 전 첼시 스타 지소연 외에도 국제 남녀 축구의 모든 수준에서 한국의 역대 최다 득점자입니다. .

전설은 박재민, 김예건, 김도연 등 유망한 젊은 선수들로 구성된 U-14 대표팀과 맞붙었다. 송경섭 전 대한연맹 대표가 이끌었다.

경기는 전반전 30분으로 8대 8로 진행됐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U-14 대표팀이 빠른 공격에 대응하지 못한 김병기 골키퍼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46세의 이을용이 동점골을 터트릴 때까지 빠른 출발 후 상황이 어지러워졌습니다. 이영표와 지영이 팀 레전드를 위해 다른 골을 넣었지만 베테랑들은 U-14팀인 유소년의 공격을 막지 못했다.

김예건, 이시영, 이지호, 정태환이 유소년팀의 득점왕이었다.

히딩크는 나중에 경기 후 행사에서 한국 축구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습니다.

“그거 어려웠 어 [back in 2002]하지만 KFA가 내 요청을 많이 받아주고 도와줬기 때문에 우리가 성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히딩크는 경기 후 행사에서 말했다.

READ  레드 삭스는 김하성의 투구를 추가 하려다 패배

특히 “장기 훈련을 하고 강팀을 상대로 친선경기를 여러 번 할 수 있었다.”

히딩크는 또한 2002년 월드컵에 대한 그의 초점에 대한 질문에 대답했습니다.

히딩크는 “정신력도 체력도 다 됐다. 한국 선수들은 정신력이 강하지만 경기 전에 상대와 신체적인 차이를 두려워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부담을 덜어주고자 한국 선수들이 ‘잘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 신체적 문제를 끊임없는 훈련을 통해 극복했습니다.

히딩크는 어린 선수를 키울 때 실수를 통해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에서는 어린 선수들이 특정 목표를 달성하고 나이에 맞지 않는 훈련을 받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어린 선수들이 받는 압박감에 충격을 받았습니다. 어린 선수들이 실수를 하고 배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by 윤소향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