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만료 된 빵을 제공 한 것에 대한 맥도날드의 사과

서울 8 월. 5 (UPI) – 세계적인 패스트 ​​푸드 체인 맥도날드의 한국 유닛은 지난해 서울의 레스토랑 중 하나 만료 햄버거 밴 옥수수를 제공 한 것을 사과했습니다.

부패 방지 및 인권위원회는 내부 고발자에 의해보고 된 불만 사항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위원회에 제출 된 동영상은 이전에 새로운 유효 기간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었고, 한국의 방송국 KBS는 화요일에 보도했다.

이 레스토랑은 2020 년부터 1 년간 라벨 붙이고 다시 의해 만료 된 식품 소재를 사용하고있었습니다. 네트워크가보고했습니다.

수요일 맥도날드의 한국은이 관행을 라벨 변경에 대한 징계 처분을받은 후 떠난 파트 타임 노동자로 돌아갔다.

맥도날드의 한국은 성명을 통해 “레스토랑이 만료 된 식품 소재에 새로운 스티커를 인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있는 직원 및 관리자에 대해 즉시 징계 조치를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을 사과드립니다. 식품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모니터링 및 관리를 강화하기위한 노력을 배가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는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유통 기한의 교육을 강화하고, 레스토랑에서 음식 재료를 검사하기위한 도구를 업데이트한다고 밝혔다.

맥도날드의 한국이 식품 안전에 관한 논쟁에 휘말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17 년 어머니는 4 살짜리 딸이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은 후 신장 질환에 걸렸다 고 호소했습니다. 맥도날드의 음식을 섭취 한 후 사람들이 “햄버거 병 ‘이라는 용혈성 요독증 후군을 발병했다는 비슷한 주장이 표면화했다.

올해 초 서울의 법원은 대장균에 오염 된 햄버거 패티를 맥도날드 한국에 배포 한 고기 공급 업체 인 맥키 코리아의 개인 유죄 판결했습니다.

“맥도날드의 한국이 파트 타임으로 돈을 전달하는 것은 옳지 않다. 회사는 직원의 모니터링 및 교육에 책임이있다”고 인하 대학교의 리 은희 교수는 UPI 뉴스 코리아 말했다.

“이 사고는 안전한 식품 소매 업체로 맥도날드의 기업 이미지를 손상했다. 식품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이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