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및 필리핀 아티스트 헤드라인 ON 페스티벌: 마닐라

한국 및 필리핀 아티스트 헤드라인 ON 페스티벌: 마닐라
  • Published10월 29, 2023

마닐라, 필리핀 – 할로윈 시즌이 끝난 후 음악 애호가들은 한국과 필리핀의 아티스트들이 한 무대에 모이는 음악 축제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한국 엑소(EXO) 멤버 수호, 슈리, 멜로맨스, 웨이브 투 더 플로어(Wave to the Floor)와 필리핀 벤앤벤(Ben&Ben), 모이라 델라 토레(Moira dela Torre), 대런(Darren), 애디(Addy)가 11월 3일 마닐라 몰 오브 아시아(MOA)에서 ON OFF 페스티벌: 마닐라의 헤드라인을 장식할 예정이다. ) 아레나. 정오 12시부터.

첫 번째 뮤직 페스티벌은 ABS-CBN 글로벌과 한국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KAMP의 협업으로 진행됩니다.

각 아티스트는 무대에서 최소 40분 동안 공연을 펼칠 예정입니다. 또한 신흥 ABS-CBN 음악 아티스트 Maki, Cesca, Nameless Kids 및 SAB의 사전 공연 공연도 포함됩니다.

ABS-CBN의 글로벌 COO인 Aldrin Cerrado에 따르면 이번 올데이 뮤직 이벤트의 컨셉은 콘서트 관람객들이 실내 환경에서 음악적, 문화적 경험을 즐길 수 있는 서양 페스티벌을 기반으로 한다고 합니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다양한 아티스트의 다양한 음악 장르도 선보일 예정이다.

Cerrado는 기자회견에서 “따라서 색다르고 다양하며 매우 흥미로운 음악 축제를 기대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광고하는

계속하려면 스크롤하세요.

“이것이 실내 음악 축제라고 상상해 보세요. 사람들이 경기장에 드나들 수 있는 이유는 분명히 매 공연마다 변화가 있고 매우 다른 장르(장르)가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실제로 이 일을 한 것은 처음이며, 실내음악축제 야외음악축제라고 들었는데 실내음악축제라고 강조하셨어요.

한편, KAMP의 팀 김 대표는 이번 뮤직 페스티벌은 이제 시작일 뿐이며, 이를 글로벌 이벤트로 발전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저희는 전 세계 다양한 도시를 계획하고 탐색하고 있습니다. 이번 ON 페스티벌에 대한 올드린과 저의 비전은 더 많은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 다양한 국가의 아티스트를 모을 수 있는 글로벌 페스티벌이 되는 것입니다.” 그가 설명했다.

또한 향후 한국과 필리핀 음악가 간의 음악적 협력 가능성도 모색하고 있습니다.

“예, 우리는 이미 몇 가지 기회를 모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협업 프로젝트를 만들고 종종 이러한 협업 기회를 무대에 올리기를 매우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음악 축제는 필리핀 예술가들을 국제 무대로 끌어들이려는 ABS-CBN의 요구에 부응합니다. Cerrado가 설명했듯이 “이는 필리핀 출신의 필리핀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필리핀인이 중심 무대가 된다는 의미입니다.”

“팀과 제가 이것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그리고) 좋은 ​​방법은 필리핀인뿐만 아니라 필리핀이 아닌 팬도 발견할 수 있도록 플랫폼에 올릴 수 있는 것입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해외 아티스트들과 나란히, “더 커지고 도달 범위가 더 커진다”는 발견 규칙이 있습니다.

“그러니까 다른 페스티벌과 똑같지만 이번 페스티벌은 한국과 필리핀이 합작해서 하는 페스티벌이기 때문에 전혀 다릅니다. 그리고 필리핀에서 먼저 하고 있어요. 그리고 같은 이름으로, 페스티벌 ‘안’, 마닐라 ‘바깥’이라고 적혀 있는데 ‘멈추다’라는 말은 마닐라가 아닌 다른 곳으로 갈 수 있다는 뜻이다.

KAMP는 지난 2년 동안 필리핀에서 매우 활동적이었습니다. 엔터테인먼트 회사는 또한 P팝 보이그룹 Hori7on을 결성한 Kapamilya 서바이벌 쇼 Dream Maker의 일부였습니다.

김씨는 ABS-CBN과의 파트너십 프로젝트로 필리핀을 자주 오면서 제2의 고향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의 팀이 첫 번째 ON 뮤직 페스티벌을 마닐라에서 개최하는 것도 “매우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그리고 ON이라는 이름에 대해 조금 더 이야기하자면, 모든 것, 온전함, 따뜻함을 뜻하는 한국의 100번째라는 뜻입니다. 음악에 대한 사랑을 축하하자는 슬로건으로 이 페스티벌을 만들고 ON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그는 또한 한국인과 필리핀인의 유사점, 특히 음악에 대한 공통된 사랑을 지적했습니다. 김씨는 “한국인, 우리 문화는 음악을 사랑한다”며 “필리핀에서의 경험을 통해 음악이 필리핀 문화에서 매우 큰 부분을 차지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비슷한 점이 많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리고 저는 Aldrin이 말했듯이 우리가 국경을 넘어 함께 음악에 대한 사랑을 경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드는 기회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마닐라가 첫 번째(축제 장소)인 것을 좋아합니다.”

페스티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온페스티벌 인스타그램(onfestival_official), 페이스북(onfestival.official), X/Twitter(onfestival)에서 온뮤직페스티벌을 팔로우하거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ww.on-festival.com. 티켓은 SM 티켓 매장, SM 시네마, SM 스토어(고객 서비스), SM 볼링장, SM 스케이트장, 이스트우드 몰, 럭키 차이나타운 몰 컨시어지, SM 몰 오브 아시아 아레나 코랄, 티켓 부스 및 온라인을 통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smtickets.com.

READ  '용감한 시민' 등 차청화의 드라마, 영화도 볼 만하다.

Leave a Reply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