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봅슬레이 조종사, 베이징 올림픽 앞두고 그루브 발견

서울, 1월 4일(연합) —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봅슬레이 원연정 선수가 드디어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일련의 평범한 경기 후, 원과 그의 브레이크맨인 김진수는 주말에 라트비아 시굴다에서 열린 IBSF 월드컵 2인승 봅슬레이에서 시즌 첫 10위권 결승에 진입했습니다.

설날에는 2라운드 1분39초77로 시즌 9위를 기록했다. 그런 다음 일요일에 Won과 Kim은 2라운드 만에 1분 39초 82로 6위를 하며 최고의 새 시즌을 완성했습니다.

비록 그들이 세계에 불을 붙이지 않았지만 동계 게임이 다가오고 있는 이 시점에서 긍정적인 발전을 하게 되어 기쁩니다.

Sigulda의 역은 2021-2022 시즌 월드컵의 6번째 역입니다. 11월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시즌 개막전에서 원과 평범한 브레이크맨 서영우가 17위를 기록했다.

이어 서씨는 어깨 부상으로 쓰러졌다. 김연아는 11월 말 두 번째 월드컵을 시작으로 출전했고, 새로운 탠덤은 21위를 기록했다.

같은 패턴이 계속되었습니다. 원과 김은 12월 4일에 있을 월드컵 결승전에서 17위를 했고, 12월 18일 독일 알텐부르크에서 열린 후속 대회에서 2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런 다음 라트비아에서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Won은 이번 시즌 모든 레이스에서 50초 기록을 깨뜨리지 못한 적이 있으며 Sigulda의 4개 대회 모두에서 그렇게 했습니다.

한국스켈레톤협회 성윤택 부회장은 원과 김이 그루브를 찾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말했다. 성씨는 새로 구성된 팀이 썰매 설정을 제대로 하려면 몇 번의 대회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성씨는 “썰매에 익숙해지면서 레이스가 거듭될수록 실력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그들은 몇 번의 시행착오를 겪었고, 우리는 그들이 앞으로도 계속 이어갈 것으로 기대합니다.”

2013년부터 원의 팀과 함께했던 서 감독은 베이징에서 제때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2인조 경기의 고무적인 활약이 원준의 4인조 경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볼 만하다.

다음 4인 월드컵 경기는 일요일 독일 Winterberg에서 열립니다.

베이징 2022의 경우 1월 16일 기준 세계 랭킹에 따라 126개의 스테이크가 남자에게, 46개는 여자에게 분배됩니다. 조종사는 3개의 다른 트랙에서 8번의 레이스에서 경쟁해야 하고 2개의 트랙에서 5번 이상의 레이스에서 순위가 ​​매겨져야 합니다. 또한 남성의 경우 상위 50위, 여성의 경우 상위 40위 안에 들 수 있어야 합니다.

원은 봅슬레이 2인승 18위, 봅슬레이 4인승 26위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