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교사들이 모여 차세대 권한다 …… | 뉴스 보도

K-POP이 세계를 석권 오래 전에 한국 선교사는 그것을 통과했습니다.

20,000 명 이상의 선교사가 한국 세계 선교 원정대 (KWMF)에 소속되어 있으며, 지난달 미국에서 수십 년 동안 소집 된 후 한국에서 첫 소집이 개최되었습니다.

유행성이 4 년에 한 번 이벤트를 연기 했음에도 불구하고, 복음주의 한동대 학교가 항구 도시 포항에서 공동 개최 한 하이브리드 집회에는 300 명의 선교사들이 직접 모여 사실상 75 개국에서 400 명 이 모였습니다.

한때 세계에서 2 번째로 많은 선교사를 파견 한 한국의 선교 운동이 쇠퇴 한 것으로, 고급 선교사 사이에서 절박함이 있었다. “우리는 새로운 관점에서 우리의 임무를보고 더 다양한 방식으로 우리의 일에 참여해야합니다”라고 키르기스스탄에서 28 년간 선교사로 일해 온 KWMF 회장 최 쿤본는 CTS 뉴스 말했다. “그렇지 않으면 미션이 살아 남기 힘들다 시대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300 명의 주로 학생 자원 봉사자에 의해 제공되는 3 일간의 소집은 한국의 선교와 친목의 기회에 관한 다수의 패널과 워크숍이 진행되었습니다. 하루는 길고, 오전 6시 30 분에 부흥 기도회에서 시작하여 오후 10시 예배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소집의 주요 테마 중 일부는 북한 세대 교체 교육부가있었습니다. 마지막 날 3 명은 포항 성명에 모여 선교사와 항동 학생에 의해 공동 집필 된 영어, 스페인어, 중국어로 번역되었습니다.

KWMF는 역사상 처음으로 선교사를위한 윤리 강령 및 현재 4 년에서 8 년 동안 구속 된 6 명의 한국인 기독교를 북한에서 해방하도록 공개적으로 호소했습니다. [see sidebar below].

“우리는 조선 선교사로 한반도에 화해와 복음화를 가져온다는 특별한 의무와 호소가 있음을 선언한다”고 그룹은 말했다. “우리는 북한에서 부당하게 투옥되었다 기독교 노동자의 보호와 석방을 요구합니다.”

한때 동쪽의 예루살렘이라고했던 평양은 오늘 외국인은 불 침투성 것 같습니다만, 항동은 구속 된 기독교의 해방을 지원하기 위해 소집 동안 이집트 콥트 파 기독교 비즈니스맨에게 명예 박사 학위를 수여했습니다.

오 라스콤의 CEO 나기부 · 사위리스은 로마 사람들에게 보낸 편지 8 장 31 절 ( “하나님이 우리를 위해이고 우리에 반대 할 수있다”)를 그가 좋아하는 성경 구절로서 채택 억만 장자는 북한에 2 억 5000 만 달러를 투자하여 600 만 명의 시민에게 통신 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 “내 용기의 근원은 하나님에 대한 믿음입니다”라고 그는 항동 커뮤니티에 인터뷰에서 이야기 6 명의 구속받은 그리스도인의 석방에 노력을 약속했습니다.

KWMF 이벤트 항동의 명예 박사 학위를 수여 된 다른 사람은 동아시아에서 4 세대에 걸친 미국인 가족 봉사로 인정받은 루벤 토레 -4 세였습니다.

READ  여배우 글리 나야 리베라가 실종 된 호수에서 시체가 발견됐다

가장의 RA 토레는 1900 년대의 첫 10 년 동안 중국과 일본 부흥을 주도한 무디 바이블 인스티튜트의 감독이었습니다. 그의 아들 인 RA 토레 II는 RA 토레 III가 태어난 중국에서 선교사되었습니다. 토리 III는 평양에서 자란 한국의 성공회 성공회 대학의 재건을 지원하고, 1965 년에 한국의 서쪽 산에 예수 수도원을 설립했습니다.

토리 IV는 매년 약 10,000 명의 기독교인들이 방문 활기찬 공의회이다 예수 수도원에서 봉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항동 법학 교수이자 소집의 주최자 인 원 제츈 씨는 “한국 선교사 가족이 여러 세대에 봉사 할 것을 기대하고 스토리 작가에게 수여했다”고 말했다. “한국 선교사의 대부분은 현재 50 대와 60 대이며, 40 세 미만의 선교사의 수는 감소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아이들뿐만 아니라 차세대 선교사를 위해기도하고 있습니다.”

한국은 오랫동안 미국에 이어 가장 많은 선교사를 파견 해 왔습니다. 이것은 1900 년에 기독교인의 수가 인구의 1 % 미만이었고, 5,200 만 명의 젊은 국가에게 인상적인 위업입니다. 그러나 지난 10 년간 선교사의 수는 초과되었습니다. 브라질과 중국 등 강대국에 의해. KWMF의 소집은 한국 선교의 역사에서이 ‘변곡점’에 대해 정기적으로 논의했습니다.

“항동에 학생으로 천명 선교사의 자녀를두고있다”고 장 신승훈 대학 학장은 CTS 뉴스에 말했다. “이 소집 후 젊은이들이 사명에 대한 새로운 마음을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집회는 항동 학생 및 기타 자원 봉사자들이 5 년 이상 봉사 한 참가자 선교사들이 배울 수있는 기회를 제공했을뿐 아니라 선교사가 자신을 보충하고 그들의 선교 분야에서 때때로 부족한 지원 받을 수있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

“어젯밤의 예배 사이에, 나는 성령의 존재를 느끼고 주권의 하나님이 소집을 새로운 사명 시대의 변곡점으로 사용하는 것이라고 느꼈다”고 항동 법과 대학원의 장 호진은 말했다. 법대 찬양 밴드의 보컬리스트. “아이들은 무대에서 우리의 노래에 맞춰 춤 모든 연령의 선교사들이 함께 노래하고 춤추고, 그래서 우리는 일체감을 느꼈습니다.”

READ  포르쉐는 연비조차 가지고있다 ... 적자 늪에서 구출 된 '효자 모델'

항동은 소집에 이르기까지 4 개월간 한국 선교사들이 직면하는 수많은 과제를 조사하기 위해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300 명의 응답자 중 약 60 %가 심리 치료 또는 상담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70 %는 업무 분야에서 법적 문제에 직면 해있었습니다. 그리고 90 %는 은퇴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항동 소집 전반에 걸쳐 상담 및 법률 지원 부스를 제공하고 캠퍼스 옆에 은퇴 한 선교사를위한 주거 커뮤니티를 건설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971 명의 선교사와 4,500 명의 성직자와 평신도의 참가자를 모은 마지막 KWMF 소집은 1988 년부터 일리노이 휘턴 대학에서 처음 7 회 소집이 열린 후 2016 년 캘리포니아 아즈사 태평양 대학에서 개최되었습니다. 다음의 소집 장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아직 미정입니다.

“내가 휘턴 또는 아주 사 사장이었다고하면 다음 KWMF의 소집은 그런 보석이며 축복했기 때문에 주최하고 싶습니다.”라고 원 씨는 말합니다. “이 소집은 한국의 선교뿐만 아니라 서양의 선교사에게서 배운 것을 혁신하고”서쪽에서 나머지 전도」로 이행하는 세계 선교에 관련된 것입니다.[global] 남남 협력. “

KWMF의 소집은 한국의 주요 목사와 신학교의 학장에 의해 환영되었다. 세계 최대의 회중 인 여의도 순복음 교회, 숭실대, 장로회 신학 대학교, 그리고 1 세기 전 미국인 선교사에 의해 설립 된 신학교의 지도자들은 축하 영상을 보냈다 20 명의 그리스도 교회 지도자 중 한 명이었습니다.

“지난 세기 동안 한국 교회는 복음을 위해 서양의 교회에 혜택을 받아왔다”고 사랑 커뮤니티 교회 담임 목사 오 종현은 말했습니다. “다음 세기 동안 한국 교회는 세계 교회에 복음의 빚을 상환해야합니다.”

“유행성 후에도 미션 일은 줄어들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1994 년에 대학이 설립 된 때 항동를 도와 주러왔다 온누리 교회 이재훈 담임 목사는 초기에 재정난에 직면 했다고 말했다. “우리의 상상을 초월한 하나님의 지혜로 우리는 복음을 목격하는 임무를 위해 잘 준비 될 것입니다.”

READ  MGM & SM 엔터테인먼트와의 작품에서 K-POP 경연 대회 시리즈 - 마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