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올림픽 지도자들이 도쿄의 선수들에게 “깨끗한”음식을 제공하겠다고 약속

GENCHON, South Korea, June 28 (Yonhap)-한국 올림픽 지도자들은 월요일 도쿄 하계 올림픽 선수들에게 신선하고 깨끗한 음식을 먹여 방사능 오염으로 타격을 입은 일본 현의 재료에 대한 우려를 완화하기로 약속했습니다.

서울에서 남쪽으로 90km 떨어진 진천 진천 국립 훈련원에서 열린 기자 회견에서 장인화 동경 올림픽 대표팀 장은 한국 선수들의 식사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2011 년 3 월 원자력 발전소에서 쓰나미가 녹아 내린 후 높은 수준의 방사선에 노출 된 지역 인 후쿠시마에서 먹었습니다.

“우리는 이미 여기에서 도쿄로 운동 선수촌 근처의 식당으로 몇 가지 재료를 보냈습니다. “과일, 육류 및 해산물의 경우, 우리는 검증 된 지역 농산물 만 공급할 것입니다. 우리는 대회 및 훈련 장소에서 선수들을 위해 상자에 식사를 준비 할 것입니다.”

한국 스포츠 올림픽위원회 (KSOC) 위원장이자 국제 올림픽위원회 (IOC) 위원 인 이기형은 IOC, 세계 보건기구, 국제 원자력기구가 후쿠시마의 봉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산 된 음식.

“선수들이 일본에있는 동안 생선과 다른 종류의 해산물을 먹는 것에 대해 교육 할 것입니다.

그는 다른 민감한 문제에 대해 저를 만졌습니다.

IOC가 일본 제국군이 사용했던 욱 일기 전시를 승인할지 여부에 대해 Li는 “IOC와 도쿄 조직위원회가 깃발 전시에 강하게 전시 할 것입니다. 나는 그렇게하지 않을 것입니다. . 그것은 장소에서 허용됩니다. 우리는 중국과 협력 할 것입니다. 러시아가 그 전선에 있습니다. “

한국 스포츠 관계자들은 올림픽지도에서 한국의 가장 동쪽 섬인 독도를 일본이 묘사 한 것에 대해 일어 섰다.

한국의 압박에 대해 국제 올림픽위원회는 일본의 독도 위치를 “정치적 동기가 전혀없는” “순수한 지형적 표현”으로 묘사했다.

“나는 도쿄에서 (IOC 사장 토마스) 바흐를 만나이 문제에 대해 논의 할 계획”이라며 올림픽이 다가옴에 따라 스위스의 IOC 사무소를 방문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