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유닛을 파는 맥도날드의 눈

미국 본사가 완전히 소유한 맥도날드의 한국은 한국의 햄버거 시장에서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새로운 소유자를 찾고 있습니다.

지역정보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버거킹, FKC, 맘스 터치에 이어 한국에서 새로운 소유권을 요구하는 네 번째 주요 패스트 푸드 체인입니다.

미국 체인점은 1988년 서울올림픽이 열렸을 때 한국에 진입하여 압구정에 첫 식당을 오픈했다. 이 회사는 2016년 국내에서 사업을 매각하려 했으나 제시가격이 높아 실패했다. 작년 현재 체인은 전국에서 404 점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맥도날드 한국의 지난해 매출은 8억 100만 달러로 직영점이 70%를 차지하며 전년 대비 9.7% 증가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2700만 달러의 순손실을 보고했습니다. 이것은 작년에 비해 47.6%의 개선입니다.

지난 주 라이벌의 맘스 터치는 현지 주식 시장에서 상장 폐지 한 후 새로운 소유자를 찾고 있음을 밝혔다. Kong에 본사를 둔 AffinityEquityPartners는 버거킹의 일본과 한국의 비즈니스 유닛을 판매합니다.

Euromonitor는 한국의 햄버거 시장이 2020년에 23억 달러에 달했고, 더 많은 프리미엄 햄버거 브랜드가 국내에 진입했기 때문에 작년은 31억 달러로 평가됐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READ  마크 쿠바는 지난 달 대통령 선거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있었다. 이것이 그의 결정에 대한 이유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