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일본, EAFF E-1 챔피언십 자키 : 동아일보

한국과 일본의 첫 축구 경기는 16개월로 시작됩니다. 한국 대표팀은 수요일 아이치현 도요타시에서 오후 7시 20분에 열리는 EAFF E-1 축구 선수권 대회에서 일본과 대결한다. 한국, 일본, 중국, 홍콩을 포함한 4개 아시아 팀 간의 전체 리그인 EAFF E-1 챔피언십 트로피는 한국(2-0-0, 6포인트)과 일본(1-) 중 하나에 도달 합니다. 4점에서 1-0.

합계기록에서 한국은 42승, 23인승, 15패로 일본을 웃돌고 있다. 그러나 2000년대 이후 두 명의 라이벌은 한국에서 6-7-5와 목을 다투고 있다. 최근의 라이벌전은 작년 3월에 요코하마에서 행해졌고, 팀 코리아는 0-3으로 굴욕적인 패배를 피웠다. 1974년 레귤러 매치(1-4), 2011년 친선 경기(0-3)에 이어 일본에 3골 이상 패한 축구 경기는 3회째. 아이러니하게도 한국의 U-23 팀도 지난달 우즈베키스탄의 AFC에서 일본에 0-3으로 패했다.

수요일 경기는 한국이 트로피를 올려 일본과 친해질 기회가 될 것입니다. 「요코하마 재해」라고 불리는 최신작에 출전한 분은, 확연한 승리를 약속합니다. 피치에서는 조현우, 박지수, 홍철, 나상호가 뛰고 조용욱과 윤정규는 요코하마 벤치에서 굴욕을 받았다. “패배한 뒤는 잠도 못했다”고 복수를 준비하고 있는 나상호는 말했다.

그들은 좋은 궤도를 타고 있습니다. 일요일 EAFF의 두 번째 라운드에서는 한국과 일본이 각각 홍콩과 중국에 대해 로테이션 멤버를 활용하고, 한국은 3-0으로 승리, 일본은 0-0으로 무승부, 한국의 첫 팀에 어느 정도 회복 시간을주었습니다.

하이스테이크를 감안할 때, 이 경기는 아시아의 2명의 오랜 라이벌 사이의 전반적인 싸움이 될 수 있다. 작년 3월 요코하마에서의 경험에서 이 경기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는 팀 코리아의 바울 벤트 감독은 “어떻게 그들을 쓰러뜨려 챔피언십을 이길 것인가를 생각하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 중국의 비교적 젊은 팀에 대해 부진을 보인 뒤 어려운 상황에 있는 일본 대표 모리호이치 감독도 결국 그의 팀을 최종 승리로 이끌 것을 맹세했다.

김베종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