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 아이돌을 강제적인 체중 감량이나 미용 성형으로부터 지키는 법률을 시행에 : 보도

한국, 젊은 아이돌을 강제적인 체중 감량이나 미용 성형으로부터 지키는 법률을 시행에 : 보도

주요 하이라이트


  • 한국 정부, 미용 성형의 강제로부터 젊은 아이돌을 지키는 법률을 시행할 가능성이 높다

  • 한국의 도시 부산에도 세계 최초의 K-POP 고등학교가 설립될 가능성이 있다

K-POP 업계의 획기적인 움직임으로 서울시의회는 젊은 연습생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법을 제정했다. 서울시 청소년문화예술가의 권리이익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가 12월 제321회 정례본회의에서 가결됐다.

한국 정부, 젊은 K-POP 아이돌을 보호하는 법률을 제정할 가능성이 높

K-POP 업계에 중요한 진전으로 서울시의회는 젊은 연습생의 인권을 지키기 위한 새로운 법을 도입했다. 서울시 청소년문화예술가의 권리이익 보호 및 지원에 관한 조례는 전년 12월 제321회 정례본회의에서 무사히 가결됐다.

국민의 역당 김규남 의원이 제안한 이 법은 지난해 9월 시점에서 한국 연예사무소 4,774개사 중 실질 82.3%가 수도에 등록돼 영업하고 있는 것을 근거로 명확히 서울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이 조례는 아이돌 지망 연습생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틀이 서울에 부족하다는 사실을 다루며 신체적, 정신적 피해의 예방을 강조한다. 특히, 업계에서 만연하고 있는 강제 체중 감량이나 성형 수술 등의 유해한 행위를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법률은 시의회에 연수생의 심리 평가와 상담을 촉진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스트레스 방아쇠를 완화하고, 이러한 젊은 재능의 전반적인 행복을 촉진하는 중요한 지원을 제공합니다. 이것은 K-POP 교육 시스템의 역동적 인 상황에서 윤리 기준과 복리 후생 조치를 강화하는 데 중요한 단계입니다.

한국의 도시 부산에 세계 최초의 K-POP 고등학교가 탄생할지도 모른다

문화적인 활기로 알려진 부산은 K-POP 교육에 특화된 전문 고등학교를 도입함으로써 K-POP 업계의 지위를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부산시 교육청은 2028년 3월 운영을 시작할 예정인 이 획기적인 기관을 설립할 계획을 발표했다.

부산 최초의 이런 고등학교로 자리매김한 이 고등학교는 보컬, 댄스, 악기, 다양한 예술 분야의 종합적인 교육을 제공하며 국내외 학생들의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커리큘럼은 한국의 유명한 아이돌 연습생 시스템을 반영하여 K-POP 업계의 역동적인 요구에 맞게 전략적으로 설계되었습니다.

K-POP에 대한 세계적인 열의가 계속 높아지는 가운데 부산에 본사를 둔 고등학교는 예술적 재능뿐만 아니라 성공에 필수적인 규율, 팀워크, 인내력의 가치도 강조하고 차세대 재능 육성에 중심적인 역할을합니다. 경쟁이 치열한 K-POP 환경에서. 이 노력은 혁신과 재능을 육성하고 계속 진화하는 K-POP의 전통에 기여하는 부산의 노력을 강조합니다.

최신 한류 뉴스를 받으십시오. 인스타그램, YouTube, 트위터, 페이스북그리고 스냅 채팅

READ  EX.635 코리아타운 애시드 ⟋ RA Exchange
Written By
More from Sam Hi-Ah
한국 출신의 현지 남성이 리치랜드 카운티의 퇴역 군인과 함께 명예 버스 여행에 참가
현지 은퇴한 정신과 의사인 제이하르는 이전에 한국 전쟁 기념물을 보기 위해 워싱턴...
Read More
Leave a comment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